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샤이재팬 현상”…일본 추석연휴 예약률 2위

사진은 지난해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9월 21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뉴스1]

사진은 지난해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9월 21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뉴스1]

올해 추석연휴 국내여행은 한 지역에 특정되지 않고 고르게 분포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여행의 경우 동남아시아 지역들이 압도적인 인기를 끌었고 일본이 추석 연휴 해외여행 숙소 예약률 2위에 올라 예상 밖의 결과를 보였다. 이는 전국적으로 ‘보이콧 재팬’ 열풍이 거세지고 있지만 ‘샤이 재팬’이 적지 않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국내 여행, 전년 대비 지역별 고른 분포
해외 예약 1위 국가는 베트남, 2위 일본

 
22일 야놀자가 추석 연휴기간(9월 12일~15일) 예약 데이터를 바탕으로 2019 추석 여행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해외 숙소 예약률이 가장 높은 나라는 베트남(28.1%)이었다. 특히 인기 휴양 도시로 떠오르고 있는 다낭이 검색량과 예약량 모두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전통의 상위권 일본이었다. 일본 숙소 예약 비중은 16.8%로 베트남보다는 낮았지만 3위 말레이시아(11.9%), 4위 태국(11.1%), 5위 대만(9.7%)과는 큰 차이를 보였다. 올해 추석 연휴가 목~일 4일로 길지 않아 근거리 여행을 선호한다는 점에서 비행시간이 2시간 미만인 일본이 많은 선택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야놀자 관계자는 “본격적으로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 이후 일본 제품, 문화를 소비하고도 주변에 알리지 않는 ‘샤이재팬’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야놀자 제공]

[사진 야놀자 제공]

 
해외 숙소 예약 유형은 호텔(75.8%)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어 리조트(14.6%)와 아파트형 호텔(6.8%) 순으로 높은 예약률을 보였다. 예약된 해외 호텔과 리조트의 95% 이상이 수영장 또는 풀빌라를 보유해, 해외여행 시 물놀이와 휴양을 동시에 즐기고자 하는 수요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국내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는 제주도(18.9%)가 차지했다. 전체 예약의 절반 이상을 서울(27.7%)과 경기도(26.9%)가 차지했던 작년 추석과 달리 올해는 제주도, 강원도(15.6%), 경기도(10.9%), 전라남도(9.3%), 경상남도(8.9%) 등으로 고른 분포를 보였다. 짧은 연휴기간과 일본 여행 기피 현상이 겹쳐 국내 관광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여행지역이 다변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여행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숙소 유형은 호텔(43%)과 펜션(43%)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류 여가 트렌드로 자리잡은 ‘호캉스’와 ‘펜캉스’에 휴식을 중요시하는 연휴여행의 특성이 더해진 결과로 풀이된다.
 
야놀자 관계자는 “예약 데이터로 분석한 올해 추석 여행 트렌드에서는 다변화된 국내여행과 해외 호캉스가 두드러졌다”며 “당분간 국내 및 동남아 여행의 인기가 지속될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