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딸 참여한 논문에 '신진교수' 지원사업 예산 투입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뉴스1]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교 시절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가운데, 해당 논문에 신진교수 지원을 위한 국가 예산이 투입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문화일보가 22일 보도했다.  
 
박맹우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한국연구재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단국대 의과학연구소는 해당 연구를 위해 한국연구재단(당시 한국학술진흥재단)으로부터 2141만4000원을 지원받았다. 321만2000원의 간접비용을 합치면 총 2462만6000원의 국비가 투입됐다.  
 
특히 당시 예산 지원 항목은 국가 연구·개발(R&D) 지원 예산에서 이공분야 기초연구 사업 중 신진교수 지원사업 예산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박맹우 의원실은 전했다.  
 
조씨가 해당 논문에 이름을 올린 뒤 단국대 내부 시스템에는 조씨의 학위가 '박사'로 기록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단국대 측은 "확인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의학회는 이날 오전 긴급 이사회를 소집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참석자는 본지에 "책임 저자가 저자 분배를 잘못했다고 보고 그 근거를 제시해주기로 했다"며 "연구재단의 연구비를 받았는데 윤리적으로 고교생을 참여하도록 한 게 적법한 것인지 따져봐야 한다"라고 밝혔다.  
 
회의를 마친 뒤 기자와 만난 이형래 대한의학회 홍보이사는 "논문 출판 자체는 하자가 없다. 그러나 (1저자 등) 문제가 됐기 때문에 병리학회에서 저자들이 제대로 됐는지 다시 한번 검증해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장성구 회장은 "(원로들로부터) '국제적으로 망신스러운 일이 벌어졌다. 학술단체를 총괄하는 의학회가 뭐 하느냐'라는 얘기가 나왔다"고 전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본인과 가족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사무실 출근길에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이 많은 만큼 가족 모두가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고 생각한다"며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 말하며 나 몰라라 하지 않겠다. 더욱 겸허한 마음과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