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조국 사퇴 묻자 "버텨보려 하겠지만 버틸수 있겠어요" 반문

의원수 6명의 정의당은 '조국 보단 선거법' 기류다. 자유한국당에 이어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여타 야당이 대부분 ‘조국 사퇴론’ 대열에 합류한 것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운데)가 20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국회 정치개혁-사법개혁 약속 이행 촉구 비상행동선포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운데)가 20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국회 정치개혁-사법개혁 약속 이행 촉구 비상행동선포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심상정 대표는 22일 농성장인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아닌 자유한국당을 먼저 겨냥했다.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모순은 끝이 없다”며 “스스로 만든 국회선진화법을 무력화시킨 것처럼 인사청문회법도 무력화시키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해 “조 후보자 딸에 관한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라고 꼬집었지만 결론은 “조속히 인사청문회 일정을 확정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모든 것은 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는 조 후보자의 반복된 입장에 힘을 보태는 양상이었다. 
 
같은 당 이정미 의원도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인터뷰에 나와 “초기에 사노맹 색깔론 공격을 비롯해 이혼 사실을 알리고 싶지 않은 가족사 신상털기까지 자유한국당의 공세 자체가 굉장히 후지다”며 “이런 의혹을 검증하기 위해서라도 인사청문회를 빨리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사실 저희들도 많이 충격적이다”면서도 “조 후보자가 평소 신념·소신 이런 것들로 인정받아오신 분이기 떄문에 여론이 더 혹독하게 질책하는 거라고 보고 있다”고도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전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등을 낙마시킨 정의당의 ‘데스노트’가 조 후보자에 대해선 아직 가동될 조짐이 없다. “정개특위 전체회의를 열 수도 있다”는 정개특위 위원장의 메시지가 전달된 22일 정의당은 ‘정치개혁, 사법개혁 약속이행 촉구 정의당 결의대회’를 열기로 했다. 민주당을 압박하기 위한 행사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휴대전화로 언론 보도를 리뷰하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휴대전화로 언론 보도를 리뷰하고 있다.

정치권에선 비례대표 의석을 늘리는 선거법 개정에 사활이 걸린 정의당 입장에선 조 후보자와 관련해 ‘인사청문회 개최’라는 원론에 머무는 게 여당에 ‘선거법 8월 처리’를 압박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보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또 조 후보자가 견디기 어려운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굳이 사퇴 주장을 하면 자칫 조 후보자와 겹치는 지지층의 심기를 자극할 수 있다고 판단했을 수도 있다. 
 
이날 로텐더홀에서 만난 심 대표는 조 후보자의 사퇴 전망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어떻게든 버텨보려고 하겠지만…버틸 수 있겠어요”라고 반문했다.  
 
임장혁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