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재현 측 "문자대화 풀공개 준비중"…구혜선 "배신자야"

배우 구혜선(왼쪽)·안재현 부부. [뉴스1]

배우 구혜선(왼쪽)·안재현 부부. [뉴스1]

배우 구혜선·안재현 부부가 이혼을 두고 첨예한 입장 차를 보이는 가운데 안재현 측이 두 사람 사이 오고간 문자 대화 내용 전문을 공개하려 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구혜선은 또 다시 안재현을 저격하는 글을 올렸다.
 
안재현 지인은 22일 스포츠조선에 "구혜선의 폭로에 안재현이 매우 억울해하고 있다"며 "구혜선이 SNS를 통해 단편적으로 공개했던 둘 사이에 오고간 문자 대화 내용도 전문을 모두 공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당초 해당 기사에는 '문자' 대신 '카톡'(카카오톡)이라고 적혀있었으나 얼마 뒤 내용이 수정됐다.
 
이 지인은 "법률대리인의 자문을 받아 공식적인 방법으로 모든 일을 소상하게 공개하려 준비 중"이라며 "아마도 이번 주 내에 진행될 것"이라고 귀띔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관련기사

이 보도를 염두에 둔 듯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새로운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이날 오전 게시물에 "난 카톡 안 한다"면서 "괜한 준비말라. 배신자야"라고 썼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같은 공방은 지난 18일 구혜선이 남편과 불화를 겪고 있다고 직접 언급하면서 시작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