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④] 김고은 "연애? 내가 시작은 못해, 하면 최선 다한다"

김고은이 실제 연애 스타일에 대해 귀띔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정지우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김고은은 22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미수는 정말 용기있는 친구다. 나는 내가 먼저 연애를 시작하는건 못한다"고 말했다.

김고은은 "누군가를 좋아해도 '좋아한다' 말하는건 못한다. 하지만 하게 된다면 그 순간에는 최선을 다하게 되는 것 같다. 약간 무엇이든 '후회를 하지 말자'는 주의가 있어서, 일적인 부분도 있지만, 연애도 똑같고, 사람 관계에 있어서도 같은 마음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비단 연애 뿐만이 아니라 무언가 끝이 맺어지거나 그랬을 때 '후회스럽고 미련이 남는 일은 하지 말자'고 늘 생각한다. 작품을 할 때는 더 그렇다"며 "그래서 그날 그날 최선을 다 해보려고 노력은 하고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영화에서 김고은이 맡은 미수는 1994년 기적 같은 첫만남 이후, 닿을 듯 닿지 않는 엇갈리는 현우와의 인연이 불안한 캐릭터다. 불안한 미래, 불완전한 자아 속 사랑과 자신 둘 다를 찾아나가는 미수 캐릭터는 현재를 살아가는 청춘이라면 모두가 공감할만한 감정선을 전한다.

극중 미수는 1997년 IMF 시절 취업에 대한 고민과 불안한 미래에도 자존감을 잃지 않으려 고군분투 하는 시기를 겪으며 현 시대 청춘들의 많은 공감을 자아낼 전망. 김고은은 자신이 겪은 내면의 고민과 성장을 담은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며 완벽한 미수 캐릭터를 구현해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다. 28일 개봉한다.

>>[인터뷰⑤] 에서 계속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CGV아트하우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