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서 ‘나치 문양’ 닮은 놀이기구에 비난 빗발치자 폐쇄조치

나치 문양을 닮았다는 비난이 쏟아진 뒤 운영이 중단된 독일 타츠마니아 놀이공원의 놀이기구. [영국 일간 더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나치 문양을 닮았다는 비난이 쏟아진 뒤 운영이 중단된 독일 타츠마니아 놀이공원의 놀이기구. [영국 일간 더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독일의 한 놀이공원이 지난달 하순 새롭게 선보인 놀이기구가 나치 문양을 닮았다는 비난이 빗발치자 폐쇄조치 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언론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독일 남서부 바덴-뷔르템베르크주의 뢰핑겐 인근에 있는 타츠마니아 놀이공원에서 최근 야심 차게 도입한 놀이기구가 나치 문양인 스와스티카를 연상시킨다는 지적이 나왔다. 놀이공원 측은 즉각 이 장치의 운영을 중단했으며, 놀이기구의 디자인을 바꾼 뒤 운영을 재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독수리의 비행’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 놀이기구는 거대한 중앙축을 중심으로 양쪽의 철제 구조물에 독수리 모양의 좌석 4개씩이 부착된 구조로 돼 있다. 작동을 하면 이 좌석들이 공중으로 23m까지 올라간 뒤 빙글빙글 회전한다.
 
그러나 이 놀이 기구 사진과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게재된 후 나치 문양을 닮았다며 분노와 조롱이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자신의 레디트(소셜 뉴스 웹사이트) 계정에 “괴벨스는 이 놀이기구에 찬성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요제프 괴벨스는 아돌프 히틀러의 최측근이며 나치 정권의 선전장관을 맡아 특유의 선동기술로 독일 국민을 나치 체제에 동원하고 정권을 지탱하는 데 큰 역할을 했던 인물이다.
 
이 놀이공원의 운영책임자는 “소셜미디어에 오른 사진을 보기 전까지는 이 기구가 나치 문양을 닮았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이 놀이기구의 생김새로 불편함을 느낀 사람들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한편 독일에서는 연구나 교육, 예술 활동 이외의 목적으로 나치 문양을 사용하는 것이 엄격히 금지돼 있다. 이를 어기는 사람에게는 최대 3년의 징역형이 선고될 수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