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변신' 개봉 1위 대이변, '곤지암' 이후 韓공포물 첫 기록[공식]



예상못한 박스오피스 1위다.
 
영화 '변신(김홍선 감독)'이 21일 개봉과 동시에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하는 대이변을 일으켰다.
 
'변신'은 개봉 첫날 쟁쟁한 경쟁작들을 모두 제치고 전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변신'은 개봉 첫날 하루동안 9만7418명을 끌어모아 누적관객수 11만2021명을 나타내며 쾌조의 흥행 스타트를 끊었다.
 
이는 지난 2018년 3월 28일 '곤지암'이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이래 한국 정통 공포 영화가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첫 기록으로 의미를 더한다. 좌석 점유 열세에도 불구하고 전체 좌석 판매율 1위에 등극, 입소문도 입증했다.
 
'변신' 개봉일 관객수는 국내 극장가를 강타했던 할리우드 공포 영화들의 스코어도 압도적으로 넘어선 기록이다. '변신'은 '겟 아웃' 9만2124명, '컨저링' 8만1130명 등 오프닝 스코어를 압도적으로 제치고 한국 공포 영화 흥행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변신'이 박스오피스 대이변 기록을 세울 수 있었던 데에는 무엇보다 1020 세대들의 전폭적인 지지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분석이다. 예매보다 현장구매 성향이 높은 1020 세대들이 '변신'에 매력을 느껴 극장 나들이에 나선 것.
 
10대들은 '엄마가 무서워질 것 같은 공포' '한국 공포 중에서 제일 무서운 것 같다' '배우들이 연기를 잘하니까 더 재미있는 듯' '보다가 무서워서 욕하면서 계속 보게 만드는 마성의 영화' 등 신박한 리뷰 댓글을 쏟아내고 있다.
 
이와 함께 '변신'은 악마를 다룬 기존 오컬트 영화와 달리 가족 공포로서의 확장성까지 노리며 공감대를 넓히는 중이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 스릴러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