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친구 아버지가 마약 강제 투약" 신고…경찰 수사



강제로 마약을 투약 당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도 포천 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포천시의 한 펜션에서 남자친구의 아버지가 자신의 팔에 강제로 마약 주사를 놓았다는 여성의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이후 경찰이 출동했지만, 해당 여성의 남자친구 아버지 A씨는 이미 달아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고를 한 여성 B씨에 대한 소변 검사에서 마약 양성반응을 확인한 경찰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행방을 쫓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음란행위에 '나체 무단침입'…여성 타깃 범죄 잇따라 자수하러 온 피의자에 "다른 서로 가라"…경찰 대응 논란 쪽방 덮친 새벽 불길…폐지수거 노인 등 3명 '참변' 화성 플라스틱 공장서 불…"유독가스 주의" 재난문자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