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교생이던 조국 딸, 단국대 논문정보에 '박사'로 기재됐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딸을 둘러싼 의혹 등에 대해 "국민들 질책을 충분히 알고 있고 감수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딸을 둘러싼 의혹 등에 대해 "국민들 질책을 충분히 알고 있고 감수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교 시절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이 올라간 이후 단국대 내부 시스템에 그의 학위가 ‘박사’로 기록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21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단국대 연구과제관리 시스템의 연구 참여자 명단엔 당시 한영외고 학생이던 조씨의 학위가 ‘박사’로, 소속은 ‘단국대 의과학연구소’로 각각 적혀 있으며 직급은 ‘기타’로 기재됐다.  
 
조씨 외에 논문의 책임저자 A 교수와 연구책임자였던 B 교수 등 논문에 이름을 올린 나머지 5명의 학위와 소속은 정확히 기재돼 있다.  
 
연구 참여자 명단은 대학 측이 소속 교수의 연구업적을 검증할 때 활용된다. 이 때문에 담당 교수가 대학의 검증을 통과하려는 목적으로 조씨의 고교생 신분을 의도적으로 숨겼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동아일보는 전했다.
 
이에 22일 A 교수를 연구윤리위원회에 회부하고, 연구내용이나 결과에 대해 과학적·기술적 기여를 하지 않은 사람에게 감사의 표시나 예우 등을 이유로 논문 저자의 자격을 부여했는지를 중점 확인할 예정이다.  
 
앞서 대한의사협회도 중앙윤리위원회에 A 교수를 회부한다고 밝혔다. 윤리위에서는 조씨를 논문 제1저자로 싣는 과정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고, 부정행위가 확인되면 A 교수를 징계할 방침이다.
 
한편 조씨는 A교수가 주관한 의과대학 연구소의 2주간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한 뒤인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이라는 제목의 영어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 논문은 이듬해 3월 정식으로 국내 학회지에 등재됐다.
 
이후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에 수시전형으로 합격한 조씨가 입학전형 당시 자기소개서에 단국대 의과대학 논문 작성에 참여했다는 점을 기재했다는 것이 알려지며 입학 과정에 대한 의혹이 불거졌다.
 
그러나 조 후보자는 지난 21일 딸의 논문 1저자 등재와 관련해 ‘부정입학’ 논란까지 번지는 것에 대해 “명백한 가짜뉴스”라며 “절차적 하자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