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체육회, 제27회 한·중·일 주니어종합경기대회 선수단 파견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제27회 한·중·일 주니어종합경기대회에 선수단을 파견한다.

대한체육회는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중국 후난성 창샤시 일원에서 개최되는 '제27회 한·중·일 주니어종합경기대회'에 10개 종목 210명의 선수단을 파견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 중국, 일본 3개국 대표팀과 개최지 창샤팀을 포함하여 총 900여명의 임원 및 선수가 참가한다.

한·중·일 선수단은 24일 오후 4시 중국 후난성 창샤시 창샤인민회당에서 개최되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10개 종목(농구, 럭비, 배구, 배드민턴, 육상, 소프트테니스, 축구, 탁구, 테니스, 핸드볼)에서 합동 훈련과 친선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또한 선수단은 악록서원, 귤자주섬 방문 등 중화전국체육총회에서 마련한 다양한 문화탐방 행사에도 참가하여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중·일 주니어종합경기대회는 1993년부터 시작되어 매년 한국·중국·일본 3개국에서 번갈아 개최되고 있으며, 아시아 스포츠 강국 간 청소년 스포츠 교류를 통해 고등학교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과 우수선수 발굴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참가 선수단을 위한 지역문화 탐방 프로그램 등을 함께 운영하여, 3개국 청소년들이 각국의 문화를 배우고 친선을 다질 수 있는 교류의 장으로 자리 잡고 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ins.com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