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민정, 이용마 기자 별세에 “언론인에 대한 고민을 던져준 분”

21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이용마 전 MBC 기자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뉴스1]

21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이용마 전 MBC 기자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뉴스1]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언론인은 어떤 사람이어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을 던져준 분”이라며 21일 별세한 ‘언론계 선배’ 고(故) 이용마 MBC 기자를 기렸다. 고 대변인은 KBS 아나운서 출신이다.  
 
고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기자는 개인적으로 알고 지내는 사이는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가 꿈꾸던 세상에 우리는 얼마만큼 가까이 다가간 걸까. 마지막 눈 감는 순간까지도 그가 지키고 싶었던 것은 무엇이었을까”라며 “생각이 복잡하다”고 덧붙였다.
 
2012년 MBC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후 복막암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던 고인은 향년 50세를 일기로 이날 별세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기자의 치열했던 삶과 정신을 기억하겠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문 대통령은 고인 빈소에 조화를 보낸 데 이어 이날 오후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통해 조전을 전달했다.
 
MBC에 따르면 고인의 장례는 사우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3일이다. 장지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 메모리얼파크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다음은 고(故) 이용마 기자 부고 전문.
공영방송 수호에 앞장섰던 본사(문화방송) 이용마 기자가 오늘 (8월 21일) 오전 06시 44분 서울 아산병원에서 별세했습니다.  
 
해직기간 중 발견된 '복막 중피종'으로 치료를 받아 온 그는, 오늘 오전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향년 50세로 영면했습니다.  
 
1969년 전라북도 남원에서 태어난 고 이용마 기자는 전주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정치학과 및 동대학원을 거쳐 1996년 문화방송 기자로 입사했습니다.  
 
그는 입사 후 본사(문화방송) 보도국 사회부, 문화부, 외교부, 경제부, 정치부 등을 두루 거쳤습니다.  
 
우리 사회의 구석구석을 취재하면서 한결같이 성역을 두지 않았고, 우리사회 각계각층에 공고히 자리잡은 기득권 세력에 의한 폐해를 날카롭게 비판해왔습니다.  
 
특히 특유의 날카롭고 정의로운 시선으로 산림보전지역 내 호화가족묘지 고발 기사, 외환은행 헐값매각 의혹 감사 과정에 대한 밀착취재 등 다수의 특종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2011년부터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홍보국장을 맡았으며, 공정방송 사수를 위한 파업을 이끌다 2012년 3월 5일 부당 해고되었습니다.  
 
해직 기간 중에도 인터넷 방송, 연구와 강의 및 저술 활동 등을 통해 공영방송 정상화 투쟁을 꾸준히 이어나갔습니다.  
 
해고 5년 9개월만인 2017년 12월 8일 본사(문화방송)에 복직했고, 12월 11일 마지막으로 출근했습니다.  
 
이날 그는 "2012년 3월에 해고되던 그날 이후로 단 한 번도 오늘이 올 것을 의심해본 적 없습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정정당당한 싸움을 했고 정의를 대변했다고 생각해서입니다"라며 "한 번도 의심해본 적 없는 일인데 오늘 막상 현실이 되고 보니까 꿈같습니다. 깨어나고 싶지 않은 꿈, 그런 꿈. 정말 다시 깨고 싶지 않은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습니다"고 복직 소감을 밝혔습니다.  
 
또 "오늘 이 자리에 우리가 서게 된 건 작년 엄동설한 무릅쓰고 나와준 촛불 시민들의 위대한 항쟁 그게 없었다면 오늘 우리가 여기서 있을 수 있을까요"라면서 "언론이 비판과 감시하는 게 본연의 역할이지만, 동시에 사회적 약자 끊임없이 대변해야 합니다"라고 동료들에게 당부했습니다.  
 
고 이용마 기자는 저서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에서 두 아들에게 쓰는 편지 형식으로 "나의 꿈을 기억해주기 바란다. 너희들이 앞으로 무엇을 하든 우리는 공동체를 떠나 살 수 없다. 그 공동체를 아름답게 만드는 것, 그 꿈이 이루어지는 순간 나의 인생도 의미가 있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남기기도 했습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수영 씨와 자녀 현재, 경재씨가 있습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며 발인은 오는 23일, 장지는 경기 성남시 분당메모리얼파크입니다.  
 
본사(문화방송)는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뜨겁게 싸웠던 고 이용마 기자를 기리기 위해 장례를 사우장으로 치를 계획입니다.  
 
◇ 고 이용마 기자 약력  
출생 : 1969년 1월 10일 (향년 50세), 전라북도 남원  
학력 : 전주고, 서울대학교 정치학과, 동대학원 석사 및 박사  
입사 : 1996년 문화방송  
저서 :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한국의 민주화와 민주화추진협의회(공저), 한국 지방자치의 현실과 개혁과제(공저)  
수상 : 2017년 제5회 리영희상 외 다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