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근로자 한 명 고용에 월 520만원…기업 비용 3.4% 증가

지난해 기업이 근로자 한 명을 고용하는 데 월평균 519만 6000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기업체 노동비용을 조사한 결과다. 상용근로자 10인 이상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급여·상여금·성과급에 415만원
보험료·복지비 등에 105만원
최저임금 급격한 인상 영향
중소기업 비용은 4.9% 늘어

이에 따르면 지난해 상용근로자 한 명당 급여나 상여금, 성과급, 초과급여 같은 직접노동비용으로 월 414만 7000원을 썼다. 여기에 퇴직급여, 사회보험료, 식대, 학자금 지원, 주거비, 건강보건비, 교육훈련비, 채용비용 등 간접노동비용으로 월평균 104만9000원을 부담했다. 근로자 한 명당 월 519만 6000원을 써 2017년 502만3000원보다 3.4%(17만2000원) 증가했다. 직접노동비용은 전년 대비 3.8%, 간접노동비용은 2% 늘었다.
 
상용근로자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상용근로자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월 총액 기준으로 제조업과 전기·가스·수도, 광업, 금융·보험 같은 괜찮은 일자리 업종은 0.3~3.4% 오르는 데 그쳤다. 반면 도·소매, 숙박·음식, 사업시설관리 등은 6~8%대 인상률을 기록했다. 부담이 많이 증가한 업종은 최저임금의 영향을 많이 받는 업종이다. 사업체 규모도 비교적 작다.
 
그래서인지 300인 미만 기업체의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전년에 비해 4.9% 증가했고, 300인 이상은 1.5% 증가에 그쳤다. 300인 미만 기업의 노동비용은 300인 이상 기업의 67.7%로 전년보다 2.1%포인트 차이가 축소됐다.
 
총액 기준으로 가장 높은 업종은 정유사가 포함된 코크스와 석유정제제품제조업으로 근로자 한 명에 1239만원의 노동비용이 들었다. 이어 담배제조업(814만 1000원),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장비 제조업(809만 6000원) 순이었다. 간접노동비용은 사회보험료와 같은 법정 노동비용이 5.6%나 오르면서 증가세를 주도했다. 반면 퇴직급여나 채용 관련 비용은 각각 -1.4%, -1.9%를 기록했다.
 
퇴직급여가 줄어든 것은 구조조정으로 퇴직급여 적립 대상 근로자가 줄었을 수 있다는 뜻이다. 한편으로는 회사를 떠나지 않은 근로자가 많아 퇴직금 지급액이 줄었기 때문일 수도 있다. 임영태 한국경영자총협회 경제분석팀장은 “채용 관련 비용이 감소한 것은 그만큼 인력 채용을 꺼렸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복지비용 부담이 많이 늘었는데도 간접노동비용이 2% 증가에 머문 것은 노동시장 위축으로 전체 간접비용을 끌어내렸기 때문이라는 얘기다.
 
김기찬 고용노동전문기자 wol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