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내기 임성재, 투어 챔피언십서 일낼까

지난해 PGA 투어 시즌 최종전 우승자인 타이거 우즈(오른쪽)와 플레이오프 챔피언의 자리에 오른 저스틴 로즈. [AFP=연합뉴스]

지난해 PGA 투어 시즌 최종전 우승자인 타이거 우즈(오른쪽)와 플레이오프 챔피언의 자리에 오른 저스틴 로즈. [AFP=연합뉴스]

미국 PGA 투어의 플레이오프 시스템이 올해부터 바뀐다. 당장 23일(한국시간) 개막하는 시즌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부터 새로운 경기 방식이 적용된다. 이에 따르면 플레이오프 포인트 랭킹 1위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10언더파에서 시작하고, 2등은 8언더파의 어드밴티지를 안게 된다. 포인트 랭킹 24위인 한국의 임성재(21)는 1위에 9타 뒤진 1언더파에서 출발한다.
 

PGA 시즌 최종전 내일 개막
신인 중 유일하게 플레이오프 출전
내년 4대 메이저 대회 출전권 확보
골프위크 “임성재가 신인왕 합당”

PGA 투어는 2007년 플레이오프 제도를 만들었다. 야구·농구·풋볼처럼 정규 시즌이 끝난 후 플레이오프를 치러 화려한 피날레를 만들겠다는 의도다. 올해 플레이오프는 더 노던 트러스트, BMW챔피언십, 투어 챔피언십 등 3개 대회다. 그러나 골프에는 원래 플레이오프가 없었기에 엘리트 선수들은 물론 팬들도 새 제도를 낯설게 여겼다. 메이저 대회를 훨씬 더 중시하기에 플레이오프는 큰 인기가 없었다.
 
PGA 투어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여러 차례 제도를 바꿨다. 지난해까지 PGA 투어 플레이오프 시스템은 복잡했다. 기존 플레이오프 포인트에 최종전 순위 점수를 더해야 하는 복잡한 수학을 해야 했다. 방송 해설자도 헷갈렸다. 팬들은 복잡하면 흥미를 잃는다.
 
투어 챔피언십 시작 스코어

투어 챔피언십 시작 스코어

또한 포인트 5위 밖의 선수가 우승할 경우 시즌 마지막 경기인 투어 챔피언십의 우승자와 플레이오프의 챔피언이 달라질 수 있었다. 지난 3년간 그랬다. 지난해엔 타이거 우즈가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는데, 정작 플레이오프 챔피언은 저스틴 로즈가 차지했다. 투어 챔피언십과 플레이오프 우승자가 다르면 주인공은 두 명이 된다. 팬들의 관심이 분산될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올해 대회부터는 플레이오프 포인트를 없애는 대신 1위는 10언더파, 26~30위는 이븐파에서 출발하도록 제도를 바꿨다. 플레이오프 순위가 30위라도 4라운드 동안 10타라는 핸디캡을 극복하면 우승할 수 있다. 결국 ‘투어 챔피언십 우승자=플레이오프 챔피언’이 되는 것이다.
 
경마의 경우엔 잘 뛰는 말에 무게를 더 얹는다. 어떤 말이 이길지 예측하기 어렵게 해서 경기를 더욱 흥미롭게 만드는 것이다. 반대로 PGA 투어 플레이오프는 잘 치는 선수가 유리하게 만들었다. 골프는 컨디션에 따라 경기력이 일정하지 않다. 매 대회 우승자가 다르고 의외의 챔피언이 나올 수도 있다. 실력 좋은 선수가 우승한다는 보장이 없다. 그래서 시즌 내내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가 유리하도록 조정한 것이다. 프로야구 1위 팀의 홈어드밴티지 같은 것이다. 그러나 성적이 좋은 선수가 어드밴티지를 안고 가는 것이 스포츠 정신에 맞는가, 또 이것이 더 흥미로우냐는 지적도 나온다.
 
임성재. [AFP=연합뉴스]

임성재. [AFP=연합뉴스]

올해 시스템으로 경기했다면 지난해 타이거 우즈는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할 수 없었다. 한편 임성재(21)는 올 시즌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최종전에 진출했다. 또한 신인 중 유일하게 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했다. 미국 골프위크는 20일 “임성재는 투어 챔피언십에 참가하는 유일한 신인이다. (경쟁자인) 캐머런 챔프는 시즌 초반 우승하면서 많은 주목을 받았지만, 일관된 실력을 보인 임성재가 신인왕이 되는 것이 합당하다”고 밝혔다.
 
임성재는 투어 챔피언십 진출로 내년 4대 메이저 대회 출전권을 확정했다. 최종전에서 활약 여부에 따라 많은 상금도 챙길 수 있다. 투어 챔피언십 우승자는 1500만 달러(약 181억 6000만원), 꼴찌를 해도 39만5000 달러(약 4억 8000만원)를 받는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