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쿠시마 수산물 막았지만···정작 바닷물 128만t 국내 방류"

일본 후쿠시마 원전앞 바다. [중앙포토]

일본 후쿠시마 원전앞 바다. [중앙포토]

 
일본 후쿠시마현 인근 바닷물이 우리나라 해역에 대거 반입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종회 의원이 21일 밝혔다. 후쿠시마 인근을 왕래하는 선박들이 선박평형수를 맞추기 위해 약 128만t의 바닷물을 우리 항만에 방류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인근 아오모리·이와테·미야기·이바라키·치바를 왕래하는 선박들은 지난 2017년 9월부터 2019년 7월까지 약 2년 동안 128만 3472t의 바닷물을 우리 영해에 방류했다.  
 
이 기간 일본과 국내를 오간 선박은 총 121척으로 이들 선박은 일본 해역에서 132만7000t의 바닷물을 주입한 뒤 한국 영해에 왔다. 김 의원은 "후쿠시마에서 주입한 6703t, 아오모리 9494t, 미야기 2733t, 이바라키 25만7371t, 치바 99만9518t 등 총 128만3472t을 국내 영해에 배출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평형수로 주입한 바닷물의 방사능 오염 여부, 주입 및 배출 시기·지점에 대한 실태조사와 바다의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등의 역학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후쿠시마 등 8개 현의 수산물 수입을 차단하고 있지만, 정작 선박을 통해 원전사고 인근 지역 바닷물이 국내 영해로 유입되고 있다"며 "그러나 해수부는 2013년 선박평형수 방사능오염 조사 이후 한 차례도 위험성 검증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 항구에서 평형수를 실어 올 때 우리나라에 들어오기 전에 미리 공해상에 이를 버리게 하는 의무 등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