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화설'에 입연 안재현 “결혼 후 정신과 치료…부끄러운 짓 한 적 없다”

배우 구혜선(왼쪽)·안재현 부부. [뉴스1]

배우 구혜선(왼쪽)·안재현 부부. [뉴스1]

배우 구혜선(35)과 파경 위기에 놓인 배우 안재현(32)이 처음으로 직접 입장을 밝혔다. 안재현은 21일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인사로 물의를 일으켜 너무 죄송하다"며 이혼을 결심한 배경과 이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의혹에 입을 열었다.
 
안재현은 "우리 두 사람은 모든 과정이 조용히 마무리 되길 진심으로 바랬다. 그래서 (구혜선의) 돌발적인 공개에도 침묵하고 감수하려했다"며 "하지만 과정과 앞뒤를 없애고 단편적인 부부만 공개해 진실이 왜곡돼 주변인들이 피해를 입게 된 데다 어젯밤 주취 중 뭇여성들과 연락을 했다는 의심 및 모함까지 받은 이상 더이상 침묵하고 있을 수 없어 이 글을 쓰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구혜선을 많이 사랑했고 존경하며 결혼했다. 서로가 좋아서 시작한 지난 3년간 결혼 생활이 행복하기도 했지만 내게는 정신적으로 버거운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안재현에 따르면 두 사람은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했지만, 결국 합의점에 이르지 못하고 합의 하에 별거를 결정했다. 이후 안재현이 집을 나왔고, 지속적인 대화 끝에 7월 30일 구혜선과 이혼에 합의했다. 
 
안재현은 자신과 소속사 대표가 구혜선을 비난하는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의혹도 해명했다. 그는 "(7월 30일 이혼 합의 이후) 구혜선이 계산해 정산한 이혼 합의금을 지급했다. 하지만 구혜선이 처음 합의했던 금액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함께 살던 아파트의 소유권을 요구했고, 이를 소속사에 알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구혜선이 제시한 내역서에는 가사일에 대한 일당, 결혼 당시 구혜선이 기부했던 기부금 등이 포함됐다고 말했다. 합의금을 지급한 이유에 대해서는 "저에게 혼인 파탄의 귀책사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아내에게 경제적으로 보탬이 되고 싶었던 마음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소속사 대표와 주고 받은 휴대전화 메시지 내용이 공개된 것이라고 했다. "별거 중이었던 지난 9일 혼자 지내고 있던 오피스텔에 (구혜선이) 경비 아저씨께 키를 잃어버렸다고 거짓말 후 스페어 키를 받아 들어왔다. 내게 '무단침입이 아니라 아내라 들어왔다'며 내 휴대전화를 뒤지며 녹취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자고 있던 나는 이런 행동이 너무 갑작스럽고 무서웠다"고 말했다.
 
안재현은 "(구혜선에 대해) 욕을 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안재현은 "제 휴대전화 문자에서 소속사 대표님은 (이혼 건으로) 저희 둘을 미팅한 후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한 부분에 대해 물어봤고, 저는 그에 대한 답을 한 문자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구혜선이 소속사 대표에게 '집을 요구한 적 없다, 권리도 없고 요구할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한다'"며 서로 엇갈린 주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사건으로 이혼에 대한 마음을 굳혔고, 며칠이 지나 구혜선으로부터 이혼을 원한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이혼 합의서 작성과 언론 배포글, 변호사 선임, 자택 처분 등의 일처리 과정을 회사에 알려야 했던 상황이었다"며 "회사가 우리 일에 개입하기 위함이 아니라 계약을 하고 있는 소속 배우로서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한 상황을 공유하기 위함이었다"고 말했다. 
 
안재현은 "나는 결혼 후 1년 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약을 복용하고 있다"며 "결혼 생활을 하며 남편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짓을 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긴 대화 끝에 서로 합의한 것을 왜곡해서 타인들에게 피해를 입히고 계속 본인의 왜곡된 진실만 이야기하는 그녀를 보면서 더 더욱 결혼 생활을 유지할 자신이 없다는 생각만 들었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우리 개인사 때문에 피해를 본 회사 및 방송 관계자들께 죽을만큼 죄송하고 면목이 없고 사죄드리고 싶은 마음 뿐"이라며 "이런 일을 행하면서 상처를 분명받고 있을 아내에게 미안하다. 하지만 이해를 하기는 힘들다. 다 내가 부족해서 내 개인사를 잘 정리하지 못해서 생긴 일인 만큼 정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죄송하다"라고 마무리했다.
 
두 사람의 파경 소식은 지난 18일 불거졌다. 구혜선이 자신의 SNS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라며 남편과의 불화를 언급하면서다. 이후 두 사람의 소속사는 두 사람이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구혜선은 지난 20일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리우를 통해 "이혼에 '협의'한 바는 있지만, 이혼에 '합의'한 적은 없다"고 발표했다. 법률대리인 측은 "구혜선이 안재현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훼손, 변심,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합의이혼 절차를 밟은 것은 사실이지만 이혼합의서에 날인이나 서명된 바가 없다"며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