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언도 학대' 재판 결과에…학교측 "교사 사기 떨어진다"

[앵커]



이처럼 학생에게 물리적인 폭력 뿐만이 아니라 정서적인 모욕도 법원은 학대로 인정합니다. 저희가 이 사건의 당사자 측이기도 한 학교와 해당 교사의 입장도 들어봤습니다. '교사 사기가 떨어진다'는 취지의 답이 돌아왔습니다.



이상엽 기자입니다.



[기자]



이 사건에 대해 교사 B씨와 학교 측의 입장을 들어봤습니다.



먼저 B교사는 폭언한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B교사 : 아무리 교권이 추락해도 잘못이 없는 걸 잘못했다고 할 수는 없잖아요. 제가 얼마나 애들한테 고운 말, 바른 말을 강조하는 사람인데요.]



판결문 내용도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B교사 : 세상에 어떻게 이런 소설을 쓸 수 있느냐 깜짝 놀랐고… 전혀 아니에요. 비슷한 말도 안 했어요.]



교권이 침해된다는 취지의 주장도 했습니다.



[B교사 (당시 A군 부모와 면담 중) : 옛날에 학교에서 아이가 선생님한테 혼나면 옛날 어머니들은 교무실 가서 선생님한테 무릎 꿇었어요. 왜? 선생님이 최고이고 선생님 말이 맞다는 걸 보여주기 위해서…]



[학교 관계자 (당시 A군 부모와 면담 중) : 학교가 그 선생님에 대해 징계 조치를 만약에 내린다고 할 때, 다른 선생님들은 너무 우울해지고 교육열도 상당히 낮아질 거라고 생각하면서…]



학교 측은 "피해 학생 부모에게 여러 차례 면담을 요청했다"면서도 양측의 입장이 달라 개입하기 어렵다는 입장이었습니다.



교육청은 이후 재판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답했습니다.

 


 

JTBC 핫클릭

말만 '재발 방지'…부모 교사-자녀 '같은 고교' 294곳 학대 논란 교사, 2년 전에도…학교 측 "때린 건 아니라서" 화장실 이용도 '윗선 보고 올려라'…직장 내 갑질 여전 서울대생 학생총회…'성추행·갑질 교수 파면 요구' 의결 "맘에 안 들어" 부하 때린 공군 부대장…또 '기강해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