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려대 "조국 딸, 제1저자 논문에 하자 발견땐 입학취소 가능"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딸을 둘러싼 의혹 등에 대해 "국민들 질책을 충분히 알고 있고 감수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딸을 둘러싼 의혹 등에 대해 "국민들 질책을 충분히 알고 있고 감수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외고 재학 시절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이 대학 입시에 반영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고려대학교가 “논문 작성 과정 등에 하자가 있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면 조씨에 대한 서면이나 출석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씨는 2010년 ‘세계선도인재전형’으로 고려대 생명과학대학에 입학했다  
 
고려대는 21일 입장문을 내고 “당사자(조씨)가 본교의 학사운영규정에 규정된 입학취소사유 대상자에 해당한다고 판단될 경우, 절차를 거쳐 입학 취소 처리될 수 있다”고 밝혔다. 고려대 학사운영규정 제8조에 따르면, ‘입학취소처리심의위원회’에서 당사자에 대한 서면 또는 출석 조사를 통해 소명자료를 접수한 후 심의 과정을 거쳐 입학을 취소할 수 있다. 복수의 고대 관계자에 따르면, 조씨의 입학 과정에 대한 의혹이 나오자 진상조사를 해야한다는 고려대 교수들의 항의가 빗발쳤고 교수단의 회의를 통해 이 같은 결정이 나왔다고한다.
 
다만 고려대 측은 “현재 조사를 진행중인 단국대학교 등의 조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는 것”이라는 단서를 달며 “지금 당장 조사하겠다는 것은 아니다”는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당시 고려대 사무관리규정에 따라 5년이 지난 자료는 모두 폐기했기 때문에, 지금 당장 고려대 측에서 입시 관련 서류에 대해 자체 조사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단국대학교와 대한의학회 등의 조사에서 해당 논문이 연구윤리 위반 여부가 드러나는게 향후 입학취소에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고려대학교 2010 세계선도인재전형 입시요강. [사진 고려대학교 제공]

고려대학교 2010 세계선도인재전형 입시요강. [사진 고려대학교 제공]

 
법무부 인사청문회준비단은 조씨가 입학 전형 당시 자기소개서에 “단국대학교 의료원 의과학연구소에서의 인턴십 성과로 나의 이름이 논문에 오르게 되었으며…”라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조씨 학교생활기록부의 ‘교외체험학습상황’ 란에도 “2007년 7월23일부터 8월3일까지 14일간 단국대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학교실에서 유전자 구조와 복제과정에 대한 이론강의 습득 등 학습을 했다”는 취지의 글이 기재됐다고 한다. 이에 고려대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해당 자료가 본교에 제출됐는지, 입시에 영향을 미쳤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