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딸 부정입학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 반박 나선 조국

[앵커]



추가 제기된 공주대 논문 의혹엔 "논문 아닌 발표 요약본"

이런 가운데 조국 후보자는 "부정 입학 의혹이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했습니다. 비판과 검증을 달게 받겠지만 절차적 불법은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도성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은 겸허히 받아들이겠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오늘(21일)이 처음입니다.



부족한 점을 꼼꼼하게 챙기지 못했다면서도 사실과 다르거나 지나친 공세에는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제 딸이 문제의 논문 덕분에 대학 또는 대학원에 부정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입니다.]



딸을 중심으로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것을 두고는 법을 어긴 적이 없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특혜라는 부분은 인정하십니까?) 법적으로 어떤 하자가 없다는 점은 이미 보도자료를 통해서 밝힌 바 있고요.]



조 후보자의 딸이 공주대에서 인턴을 하고 국제학회 발표 요약문에 저자로 등록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지만, 조 후보자 측은 "학회에 참가해 영어로 직접 발표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JTBC 핫클릭

조국 딸 논문·장학금 의혹…'제2 정유라' 논란 되나 조국 딸 '의학논문' 논란…후보자측 "대입특혜 없었다" 교육부, '미성년자 논문 실태' 전면 재조사…조국 의혹 여파 국회 교육위서 '조국 딸 논문' 충돌…후보자 측 "특혜 없었다" 고등학생 2학년이던 조국 딸…논문엔 '의대 연구소' 소속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