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족에 미안하지 않다' 장대호, 억울함 호소하려고 자수한 듯"

'몸통시신' 피의자 장대호가 21일 오후 경기도 호송차에서 내려 고양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중앙포토]

'몸통시신' 피의자 장대호가 21일 오후 경기도 호송차에서 내려 고양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중앙포토]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모텔 종업원)가 21일 고양경찰서에 출석하면서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 유족에게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판타지 세상 속에 빠져 살던 히키코모리 같은 사람인 듯"이라고 추측했다.  
 
장대호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투숙객(32)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다. 장대호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가 반말하는 등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21일에는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것"이라며 "고려 시대 때 김부식의 아들이 정종부의 수염을 태운 사건이 있었는데 정종부는 그 원한을 잊지 않고 있다가 무신정변을 일으킨 그 당일날 (김부식의 아들을) 잡아 죽였다. 남들이 봤을 때는 그냥 장난으로 수염을 태운 것이지만…"이라며 말을 이어가려다 경찰의 제지로 그대로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이에 이수정 교수는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장대호에게서) 반사회적인 태도를 읽어낼 수 있었다"며 "본인을 실제 있는 자아보다 훨씬 과장해서 지각하는 것 같다. 실제로 장대호는 모텔에서 아르바이트 비슷한 임시직인데 자신을 호텔리어라고 지칭했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인격 장애라고까지 할 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틀림없이 반사회적이다. 그리고 특이한 점 중 하나는 본인이 소위 진상을 척결해야 하는 입장이라고 인식하는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장대호가 자수를 했지만 반성하는 모습이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 이 교수는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싶었던 것 같다"며 "성인이 된 이후에도 가족이랑 연락을 끊고 혼자서 생활했는데, 히키코모리 신드롬에 가까운 상황에 놓여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