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측 "딸 자소서, 제1저자 언급 없어···이름 올랐다 표현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딸을 둘러싼 의혹 등에 대해 "국민들 질책을 충분히 알고 있고 감수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딸을 둘러싼 의혹 등에 대해 "국민들 질책을 충분히 알고 있고 감수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측은 21일 딸이 고등학교 재학 시설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이 대입에 반영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대입 전형에 논문을 제출한 적이 없다”며 재차 반박했다.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이날 오후 입장자료를 통해 “고려대학교 입시와 관련해 2009년 논문(단국대 의료원 의과학연구소)이 생활기록부에서 기재되거나, 논문 원문을 제출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또 “(조 후보자의 딸이 지원한) ‘세계선도인재전형’ 1단계 반영비율 60%를 차지하는 학교생활기록부에는 ‘교외체험학습상황’에 단국대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학교실에서 관련 이론을 습득하고 연구에 참여했다는 내용만 기재돼 있을 뿐 논문 관련 내용은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자기소개서에는 ‘단국대학교 의료원 의과학 연구소에서 인턴쉽 성과로 나의 이름이 논문에 이름이 오르게 되었으며...’ 라고만 언급했을 뿐 논문의 제1저자라는 내용은 없고 논문 원문도 제출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문제의 논문이 생활기록부나 자기소개서에 구체적으로 서술돼 있지 않아 대입 과정에서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았을 것이란 취지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면서도 “딸이 부정 입학을 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아울러 “(딸의 입시 특혜 논란과 관련해서도) 법적으로 어떤 하자가 없다는 점은 이미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바 있다”면서 “그런 질책 역시 따갑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페이스북 캡처]

[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페이스북 캡처]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