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아한가' 임수향 "이장우=소탈하고 털털한 강아지 같아…좋은 파트너"


'우아한 가' 임수향이 이장우의 강아지상 얼굴과 함께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동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MBN, 드라맥스 새 수목극 '우아한 가(家)'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한철수 감독, 배우 임수향, 이장우, 배종옥, 이규한, 김진우, 공현주가 참석했다. 

임수향은 파트너 이장우와의 호흡에 대해 "소탈하고 털털한 강아지 같은 매력이 있다. 얼굴도 강아지상이다. 골든 리트리버 같은 느낌이다. 재밌게 찍고 있다"고 말했다. 이장우는 "수향이는 재벌가 외동딸이라서 먹는 것부터가 다르다. 좋은 것을 먹는다"면서 "요즘은 (파트너의) 밥을 뺏어먹지 않는다"고 강조해 웃음을 안겼다. 

서민 변호사로서 활약하기 위해 다이어트에 열을 올렸다는 이장우. "전작하면서 인터뷰를 했었는데 기자님들 앞에서 다이어트를 하고 나오겠다고 했다. 노력했는데 만족할 만한 수준인 줄은 아직 잘 모르겠다. 원한다면 더욱 노력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우아한 가'는 대한민국 상위 0.001% 부를 쥐고 있는 거대한 재벌가 밑바닥의 끔찍한 비극을 두고, 진실을 밝히려는 자와 비밀을 지키려는 자의 치열한 대격돌이 펼쳐지는 미스터리 멜로극. 드라마 처음으로 재벌 일가의 추악한 흠을 지워 재벌의 철옹성을 공고히 하는 자들, 일명 '오너리스크 관리팀'의 세계를 소재로 담아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오늘(21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박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