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한일노선 승객 88% 줄어든 항공사도···보이콧 확산

8월 한일노선 탑승객 20% 감소

 
휴가철에도 한산한 인천국제공항 일본행 출국장. [뉴스원]

휴가철에도 한산한 인천국제공항 일본행 출국장. [뉴스원]

 
일본 불매운동이 8월 들어 본격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8월 들어 일본노선 항공 여객이 급격히 감소했다는 사실이 통계로 드러났다. 항공 여객 증가는 일본 여행·관광·숙박·요식업 등 일본 내수 수요를 창출한다는 점에서 일본 불매운동이 일본 지역경제에 타격을 준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앙일보는 국토교통부 항공정보시스템을 활용해서 국내 전체 항공사 일본노선 탑승객수를 전수조사했다. 국내 8개 공항과 일본 16개 공항을 운항중인 항공여객 통계를 연도별·월별로 초순(1~10일)·중순(11~20일)·하순(21일~말일)으로 세분해 조사했다.
 
불매운동 전후 한일노선 항공승객 증감률. 그래픽=김영옥 기자.

불매운동 전후 한일노선 항공승객 증감률. 그래픽=김영옥 기자.

 
조사 결과 8월(1~20일) 한·일 노선을 이용한 승객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3% 감소했다. 특히 일본 여행 불매운동은 시간이 갈수록 동참하는 사람이 늘었다. 6월까지 15.5% 늘어났던 일본노선 탑승객수는 7월 중순(1.7%) 본격적으로 증가세 꺾였다. 7월 하순(-2.8%)부터 감소하기 시작해서 8월 초순(-14.4%)·8월 중순(-21.6%) 등 시간이 갈수록 탑승객이 줄어들었다. 일본 정부가 지난 7월 1일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를 발표했지만, 본격적인 불매운동의 효과는 8월부터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다.  
 

청주·김해공항 탑승객 급감

 
항공사별로 보면 기타큐슈 노선 운영하는 소형항공사 코리아익스프레스 승객이 가장 많이 줄었다(-88.6%·8월). 에어부산(-33.1%)·진에어(-31.3%)도 일본노선에서 불매운동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
 
대형 항공사도 타격이 있었다. 일본노선 승객은 대한항공이 20.1%, 아시아나항공이 17.1% 감소했다. 에어서울(-4.1%)·제주항공(-3.9%) 등 일본노선 비중이 상대적으로 큰 저비용항공사(LCC)보다 승객 감소율이 더 컸다.
 
항공사별, 공항별 한일노선 항공승객 증감률. 그래픽=김영옥 기자.

항공사별, 공항별 한일노선 항공승객 증감률. 그래픽=김영옥 기자.

 
공항별로 보면 양양공항(-78.1%)과 함께 청주공항(-36.3%)·김해공항(-27.8%) 등 지방공항에서 승객이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무안공항(+90.8%)을 제외한 국내 7개 공항에서 모두 한일노선 탑승객이 감소했다.
 

일본 동남아 관광객 유치 모색 

 
운항정보를 표시하고 있는 인천공항 출국장. [뉴스1]

운항정보를 표시하고 있는 인천공항 출국장. [뉴스1]

 
한국인 관광객은 일본 내수 관광산업에서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외부 요인이다. 일본은 지난 20여년 동안 내수 소비가 정체하면서 만성적인 디플레이션이 심화했다. 이로 인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엔화 가치 하락을 유도해 수출을 확대해서 침체한 내수를 살리려는 전략을 유지하고 있다.
 
엔화 가치 하락 덕분에 외국인 관광객도 증가했는데 여기서 한국인과 중국인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실제로 일본정부관광국에 따르면 한국인 관광객수는 2011년 이후 매년 증가해 지난해 역대 최고수준을 경신했다(753만9000명). 불매운동이 시작하기 전인 올해도 상반기에만 386만2700명의 한국인이 일본을 찾았다.
 
이와 같은 관광객 감소는 일본 정부 통계에서도 확인된다. 일본정부관광국이 20일 발표한 방일외국인 동향통계에 따르면, 지난 7월 한국인 관광객수(56만1700명)는 지난해 7월 대비 7.6% 감소했다. 지난달 국적별 일본 방문객 중 전 세계에서 감소율 1위가 한국이다.
 
일본 지방자치단체는 동남아시아 관광수요를 흡수해서 한국인 관광객을 대체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히라이 신지 돗토리현 지사는 8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 긴장 관계로 인해 한국인 여행자가 감소하고 있다”며 “대응책으로 태국·싱가포르에서 관광을 홍보하고 동남아시아 전세기 취항을 추진하겠다”고 언급했다.
 
텅 빈 청주공항 면세점. 청주 = 최종권 기자

텅 빈 청주공항 면세점. 청주 = 최종권 기자

 
하지만 동남아시아 관광객이 한국인 관광객을 대체하기는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일본을 방문한 아세안(ASEAN) 국가 관광객 수는 한국인 관광객의 절반에도 못 미치기 때문이다.
 
이러한 일본의 대응은 일본 내수 소비 진작에도 부정적이다. 일본은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방문자도 많지만 소비액도 크기 때문이다. 일본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인 여행객 1명이 일본에서 하루 평균 소비한 금액(32만1000원)은 동남아시아 주요국가 소비액(8만5000~20만4000원)의 1.6~3.7배 수준이다.
 
이러한 상황은 더욱 심화할 전망이다. 국내 8개 항공사가 일제히 9월 이후 한일 노선 감편이나 운행중단 계획을 밝혔기 때문이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21일자 1면에서 “대한항공이 일본행 노선을 추가 감축했다”며 “일본의 지방 관광업 등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 같다”고 보도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