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연녀한테 3억 가로챈 언론사 대표…“남편에 알리겠다” 협박도

[연합뉴스]

[연합뉴스]

 교제 중이던 여성에게 3억원이 넘는 돈을 빌렸다가 변제를 독촉받자 오히려 이 여성을 협박한 인터넷 언론사 대표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6단독 이종민 판사는 사기 및 협박 혐의로 기소된 수도권 모 언론사 대표 이모(55)씨에 대해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씨는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당시 사귀고 있던 A씨에게 “지금 돈이 묶여서 거래처에 대금을 지급하지 못하고 있다”, “방송국을 차리기 좋은 기회가 왔으니 돈을 빌려달라”는 등의 거짓말을 해 12차례에 걸쳐 총 3억100만원을 받아 편취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는 A씨가 빌려준 돈을 갚으라고 요구하자 “내연관계를 남편에게 알리겠다”며 A씨를 3차례에 걸쳐 협박한 혐의도 받는다.
 
재판부는 이씨가 빌린 돈을 도박자금이나 유흥비 등 개인 용도로 쓸 계획이었던 데다 그가 운영하는 언론사의 수익이 거의 나지 않아 돈을 갚을 능력도 없었다고 봤다.
 
이 판사는 “피고인은 피해자로부터 합계 3억100만원을 편취했고, 피해금 변제를 요구하자 협박을 하기도 해 죄질이 불량하다”며 “피고인은 2000만원을 제외한 나머지 편취금에 대해서는 아무런 피해복구를 하지 않았다”고 판시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