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故 이용마 기자, ‘언론자유’ 투쟁史에 길이 남을 것”

지난 2월 17일 암투병 중인 이용마 기자가 치료 중인 병원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 [사진 이용마 기자 페이스북]

지난 2월 17일 암투병 중인 이용마 기자가 치료 중인 병원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 [사진 이용마 기자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별세한 이용마 MBC 기자를 추모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늘 아침 이용마 기자가 우리 곁을 떠나셨다. 다시 기자의 자리로 돌아와 주길 바랐던 국민의 바람을 뒤로 한 채 길을 떠났다”며 “치열했던 삶과 정신을 기억하겠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고인과 유족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또 “이용마 기자의 삶은 정의로웠다”며 “젊은 기자 시절 사회 곳곳에 뿌리박힌 기득권의 부정·부패에 치열하게 맞서 싸웠고, 국민에게 공영방송을 돌려주기 위해 험난한 길을 앞장서 걸었다”고 평가했다.
 
고인과의 개인적 인연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2012년 MBC 노조 파업 때 이용마 기자를 처음 만났다”면서 “전원 복직과 언론 자유를 약속했지만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하면서 그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2016년 12월 복막암 판정을 받고 요양원에서 투병 중이던 그를 다시 만났고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함께 이야기 했다”며 “촛불혁명의 승리와 함께 직장으로 돌아온 이용마 기자의 모습이 아직 눈에 선하다”고 기억했다.
 
문 대통령은 “2019년 2월 17일 자택 병문안이 (이용마 기자와의) 마지막 만남이 되었다”며 “병마를 이기면 꼭 MBC로 돌아와 사회적 약자를 살피는 방송을 하고 싶다는 바람은 이제 동료들의 몫이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용마 기자의 이름은 ‘언론자유’를 위한 투쟁의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라면서 “정부는 이용마 기자가 추구했던 언론자유가 우리 사회의 흔들릴 수 없는 원칙이 되고 상식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이용마 기자를 병문안을 했다. 당시 이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께서 문병을 다녀가셨다. 참 고마운 분”이라며 “김정숙 여사께서 직접 보내주신 무릎 담요도 아주 긴요하게 쓰일 것 같다. 무엇보다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기억이 됐다”고 전했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조문(弔文)과 함께 이용마 기자의 빈소에 조화를 보냈다. 조전(弔電)은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달할 예정이다.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