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통 중인 임산부 버리고 떠난 운전기사…결국 길바닥 출산

 
길바닥에서 출산한 베트남 여성 [뚜오이째 캡처=연합뉴스]

길바닥에서 출산한 베트남 여성 [뚜오이째 캡처=연합뉴스]

베트남에서 한 렌터카 운전기사가 산통을 시작한 임산부를 내리라고 요구한 뒤 떠난 사실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임산부는 결국 길바닥에서 출산했고, 조산(임신 37주 이전 출산)으로 출산한 아이는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숨졌다.
 
21일 일간 뚜오이째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5시쯤(현지시간) 베트남 남부 빈프억성에 사는 Y(33)씨는 임신 7개월 만에 출산 조짐을 보였다. Y씨는 가족과 함께 렌터카 업체에서 보내준 승합차를 타고 집에서 10㎞가량 떨어진 보건소로 갔다. 보건소 측은 시설 부족 등으로 산모와 태아가 위험할 수 있다며 큰 병원으로 가라고 안내했다.  
 
Y씨 일행은 곧바로 보건소에서 40㎞가량 떨어진 병원으로 향했다. 5㎞가량 달렸을 때쯤 Y씨의 산통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그러자 운전기사는 Y씨 일행에게 차에서 내리도록 한 뒤 길바닥에 담요를 깔아주고는 곧바로 떠났다.
 
Y씨는 결국 의료진의 도움을 받지 못한 채 야외에서 출산해야 했고, 태어난 아이는 곧 숨졌다고 가족들이 전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