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합IS] 방시혁, 빅히트 철학 비전 발표 "음악 산업, 영역 제한 없이 확장"


방시혁 대표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공동 대표 방시혁, 윤석준)의 철학과 비전을 발표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21일 관계사 및 협력사 등 200여 명을 대상으로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 설명회'를 열었다. 방시혁, 윤석준 대표와 비엔엑스 서우석 대표가 차례로 음악 산업 혁신을 위한 빅히트의 비전을 공개했다.
 
방시혁 대표는 먼저 빅히트 올해 상반기 실적부터 언급했다. 빅히트는 2019년 상반기, 이미 2018년 연간 매출과 맞먹는 수준인 총 2001억원 매출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도 391억원으로 지난해 641억원의 3분의 2수준에 육박하는 수치를 기록 중이다. 음원, 음반, 공연, 콘텐츠, MD 등 여러 영역에서 골고루 성장해 거둔 최고 실적이다.
 
방시혁은 "빅히트는 음악 산업을 혁신하려고 한다. 기존 부가가치가 생성되고 확장하는 과정에 변화를 일으켜 매출 증대 및 시장 규모를 확장시키고 시스템을 개선함으로써 구성원과 산업 종사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방 대표가 언급한 음악 산업의 혁신 방안은 ▲고객 경험의 혁신 ▲벨류 체인 확장을 통해 고객의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을 만드는 것이었다.
 
빅히트 사업부문 윤석준 대표는 고객 경험 혁신의 대표적인 사례로 공연 경험의 개선과 확장을 꼽았다. "불편하고 불공정한 것들은 바꿔나가고 고객의 경험을 넓혀 나가면서 공연이 열리는 곳을 축제의 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하며 한정판 MD를 사기 위해 줄을 서야했던 불편함을 개선한 'MD 구매 방식 다양화', 공연을 기다리는 동안 팬들이 보다 편하고 즐거울 수 있도록 공연장 인근에 휴식과 체험을 할 수 있는 '플레이존 설치', 티켓 구매시 기다림과 불편함, 암표상 유입으로 인한 불공정함을 개선한 '공연 추점제 확대' 사례를 소개했다. K팝 공연에 오는 팬들은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이고 큰 기대를 갖고 오는데 공연 관람 이외에 발생할 수 있는 불편함을 최소화해서 더 큰 만족감과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는 얘기다.
 
윤 대표는 공연을 다양한 방식으로 경험할 수 있는 방안도 제시했다. 공연장에 들어가지 못 하더라도 공연장 인근에서 단체 관람하는 '라이브 뷰잉'이나 집에서 휴대폰, PC 등을 통해 생생한 현장을 느낄 수 있는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공연 당일 앞뒤로 팝업스토어와 전시회를 운영해 오프라인 연계 행사를 진행해 공연이 열리는 곳을 '축제의 장'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빅히트 자회사 비엔엑스의 서우석 대표는 플랫폼을 통한 고객 경험의 혁신을 소개했다. 서우석 대표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인 위버스(Weverse)와 커머스 플랫폼인 위플리(Weply)를 예로 들며 "위버스와 위플리만 켜면 모든 게 가능한 음악 산업계의 원스톱 서비스가 될 것"이라며 "티켓 구매자 확인, 공연장 이벤트 참여, MD 구매를 통합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버스는 아티스트와 팬 위주로 설립한 플랫폼이자 아티스트와 팬이 소통할 수 있는 장치다. 커뮤니케이션 확장판으로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 전세계 동일 금액으로 동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목표인 위플리에 대해선 "기존 해외 고객들이 빅히트숍에서 구매하는 것에 대한 한계(온라인 접촉 속도, 배송비 등)를 개선해 실제 구매율을 상승시키겠다"며 "전세계 동시 배송 및 주요 거점별 배송비 인하를 위한 유통 시스템을 구축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서 대표는 "위버스와 위플리를 원스톱 서비스로 제공하고 추후 더 많은 걸 연계할 것"이라며서 공연 티켓, 수박, 교통 결제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했다.
 
빅히트는 혁신을 위한 미션으로 아티스트를 중심으로 한 브랜드 IP와 스토리텔링 IP사업을 강조하기도 했다.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가 그리는 IP사업의 핵심은 아티스트를 통해 생성된 브랜드의 가치를 높여 강력한 영향력을 확보하고, 이를 영속적인 브랜드 사업으로 확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방 대표는 "(네이버 라인과 합작한) BT21이라는 새로운 사업 아이템을 만들었다. 이는 음악 사업이 캐릭터 사업으로 확장된 제일 성공한 사업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넷마블과 합작한 BTS월드 게임으로 새로운 게임 비전을 제안했고, 마텔과 합작한 패션돌(방탄소년단을 인형으로 만든 것)은 어른들의 인형놀이라는 새로운 문화현상을 만들어내고 음악 산업을 완구 산업으로 확장했다"고 덧붙였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도 밝혔다. 방시혁 대표는 "팬,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해 자체 브랜드를 기반한 브랜드 IP 사업에 성공 방정식을 만들고, 문화 산업 그 이상의 큰 가치를 만들 것"이라며 "현재 2020년 공개를 목표로 유명 드라마 제작사와 방탄소년단 세계관에 기반한 드라마를 준비 중이다. 방탄소년단 세계관을 담고 일곱 명의 소년이 처음 만났던 그 시절의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의 어린시절 이야기라 드라마엔 멤버들의 대역을 맡을 배우들이 출연할 예정이다. 또한 방 대표는 "넷마블과 함께 방탄소년단 IP를 활용한 두 번째 게임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라면서 "앞으로도 음악 산업을 영역 제한 없이 확장해 나갈 거다. 질 높은 콘텐츠를 만들어서 사회에 좋은 영향을 끼치고 싶다. 이를 효율적으로 달성하려면 끊임없이 조직의 변화가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다양한 조직 구조의 변화를 계속 해나갈 것이고 이는 빅히트의 강력한 엔진이 될거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방 대표는 "빅히트는 음악 산업의 패러다임으로 음악 산업의 종사자의 삶을 개선하는데에도 기여할거다. 가장 중요한 본질은 잊지 않고 지켜나갈 것이며 질 높은 콘텐츠를 위해 열심히 노력할 뿐만 아니라 지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최근 방탄소년단은 장기 휴가를 떠났다. 창작자로서 아티스트로서 다음 단계를 설립하고 비전을 그리기 위함"이라면서 "빅히트의 시점은 항상 미래를 향해있다. 비전을 현실화 시키고 모든 영역에서 끊임없이 발전해나갈 것을 약속한다. 내년에 다시 뵙겠다"며 빅히트 설명회를 마무리했다.
 
김연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