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文의 평등·공정·정의 죽었다"…야권선 '하야' 언급도

야권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하야'란 단어까지 입에 올렸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 김경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 김경록 기자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사태는 결국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애당초 공직을 맡을 자격도 없는 무자격자에게 청와대 민정수석을 2년 넘게 맡긴 것도 대통령이고, 기어이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한 사람도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의 판단력이 국민 평균에 못 미치는 건지, 아니면 진영논리에 눈이 어두워져서 국민을 기만하고 있는 것인지 둘 중 하나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태만 보더라도 문재인 정권은 결국 나라 망칠 정권”이라며 “대통령은 조 후보자를 지명하기 전에 이런 사람이란 사실을 알고 있었는가”라고 질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문 대통령 대선 캐치프레이즈를 “거짓말, 기만”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기회는 특권으로, 과정은 불공정, 부패로 점철된 인물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한 게 이 정권 결과”라며 “반칙으로 기회를 독식하고 적폐의 삶을 관통해 온 후보자가 무려 민정수석을 지내고 이제는 법무부 장관까지 하겠다고 나온, 이것이 문재인 정권이 말한 정의로운 결과인가. 이게 나라인가”라고 비판했다. “조국을 품으면 품을수록 이 정권의 침몰은 가속화할 것이며, 감싸 안으면 감싸 안을수록 자멸을 촉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당내 중진들도 조 후보자를 고리로 대통령을 비판했다. 신상진 의원은 이날 오전 회의에서 “청문회를 보이콧하고 국민의 이름으로 특검과 국정조사를 해야한다”며 “만약 조국 후보자를 장관에 임명한다면 그 순간 한국당과 국민은 청년들과 함께 문 대통령에 대한 하야투쟁을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갑윤 국회 부의장도 “문 대통령이 민심을 외면하고 조국 임명을 강행하면 국민들의 ‘죽창가’는 대통령과 정권을 향할 것”이라고 말했고, 
 

유승민, “대통령의 평등, 공정, 정의는 죽었다”

 
유승민. [뉴스1]

유승민. [뉴스1]

 
지난 대선 당시 문 대통령과 경쟁했던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평등, 공정, 정의는 죽었다”고 썼다. 유 의원은 “대통령 취임식장에서 ‘평등, 공정, 정의’라는 대통령의 말씀에 공감했다. ‘경제와 안보는 무능할지 몰라도, 평생을 외쳐온 평등‧공정‧정의의 가치만큼은 지킬 것’이라는 순진한 기대도 했다”며 “그런데 지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은 대통령의 평등‧공정‧정의가 가증스러운 위선이었음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 모두가 대통령의 책임”이라며 “저런 사람을 법치의 수호자 자리에 앉히는 게 대통령이 말한 평등이고 공정이고 정의인가”라고 했다. 이어 “당장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그를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 국민의 명령”이라며 “만약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 정권은 걷잡을 수 없는 국민의 저항에 직면하고,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