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살 아들, 노인 돼서야···화살머리고지서 집 돌아온 남궁선 이등중사

[사진 국방부 제공]

[사진 국방부 제공]

 
지난 5월 30일 DMZ 내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완전유해 형태로 발굴된 유해의 신원확인 결과 고(故) 남궁선 이등중사로 최종 확인됐다.
 
이번 6․25전쟁 전사자 신원확인은 2000년 4월 유해발굴을 위한 첫 삽을 뜬 이후 133번째이다. 또한 화살머리고지에서 발굴된 참전용사 유해 중 신원이 확인된 사례는 지난 2018년 10월 고 박재권 이등중사에 이어 두 번째다.
 
21일 국방부는 “고인의 유해는 포탄 파편에 의한 다발성 골절로 인해 지난 4월 12일 우측 팔이 화살머리고지 내 전투 현장에서 먼저 발견됐다”며 “이후 유해 발굴 확장작업을 통해 5월 30일 완전유해로 최종 수습됐다”고 밝혔다.
 
이어 “고인이 참전 당시 3세였던 아들 남궁왕우(69세)씨가 지난 2008년 등록했던 DNA를 통해 신원확인을 했다”고 덧붙였다.
 
[사진 국방부 제공]

[사진 국방부 제공]

 
고 남궁선 이등중사는 1952년 4월 30일 제2사단 32연대 소속으로 6․25전쟁에 참전했다가 1953년 7월 9일 화살머리고지에서 전사했다. 이후 66년의 세월이 흐른 후에야 후배 장병들에 의해 조국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고인의 아들 남궁왕우씨는 “지금 이 순간 아버지를 찾았다는 생각에 꿈인지 생시인지 떨려서 말을 하기 힘들다”며 벅찬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국방부는 “유가족들이 추석을 함께 맞이할 수 있도록 귀환행사를 추석 전에 거행할 예정”이라며 “유해는 유가족들과 협의를 거쳐 추후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 국방부 제공]

[사진 국방부 제공]

 
한편 현재까지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발굴된 유해는 총 1488점이며, 유품은 4만3155점이다.
 
국방부는 “호국의 영웅 마지막 한 분까지 하루속히 가족의 품으로 모실 수 있도록 6‧25전사자의 유해발굴과 신원확인을 위한 노력을 더 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