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증금 못 받았는데 '나가라' 내용증명…100가구 발 동동



[앵커]



강원 원주의 한 아파트 주민 100세대가 모두 90억 원에 가까운 전세 보증금을 임대 업체에서 돌려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비슷한 피해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세입자를 보호할 법안은 아직 없습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 원주시 청솔 5·6·7·8차 아파트

평균 8300만원 전세, 서민들 보금자리



그런데 지난해 12월부터 문제가 생겼습니다.



전세 계약이 끝난 입주민에게 임대업체가 보증금을 돌려주지 않는 것입니다.



[피해 주민 : 2세 계획도 갖고 이럴 예정이었는데 지금 이것 때문에 다 무산되고…]



발만 동동구르다 병을 얻은 주민도 있습니다.



[피해 주민 : 자존감이 많이 떨어지더라고요. 우울증이 되게 심했었어요. 그 당시에. 지금도 사실…]



100여 세대가 90억 원가량을 못 받고 있습니다.



임대업체는 사태 해결에 힘쓰고 있다는 원론적 답변만 내놓고 있습니다



[임대업체 : 경기가 안 좋아져서 임차인이 한 번에 나가는 바람에 이런 사태가 일어난 건데 회사 측에서 노력을…]



하지만 일부 피해주민은 집이 팔렸으니 나가달라는 내용 증명을 받기도 했습니다.



보증금을 주지 않고 내쫓으려는 의도로 보고 있습니다.



[김숙희/피해 주민 : 전화를 안 받더라고요. 그래서 천안 본사까지도 찾아가고 했는데…혼자서는 안 되는…]



전세보증금 반환 사고는 최근 3년 새 10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보험 상품이 있지만 의무가 아니어서 피해자들이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습니다.



보증금 반환 보증 보험 가입을 의무화하는 법안은 3년째 국회에 잠들어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 영상그래픽 : 박경민)

JTBC 핫클릭

건물주 마음대로? 청년 창업자들이 마주한 '냉혹한 현실' 보증금 올리고, 권리금 떼가고…청년 창업자 울리는 현실 서울 곳곳 아파트값↑…'분양가 상한제' 집값 잠재울까? 100여 가구 '보물 같은 보증금' 들고…집주인 '잠적' 갭 투자 '폭탄' 돌리던 스타강사…이젠 경매 부치면 끝?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