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대만에 최신형 F-16 전투기 판매 강행…中 강력 반발

F-16V 66대·엔진 75개 판매하기로

F-16 전투기 최신기종인 F-16V.[사진 록히드마틴]

F-16 전투기 최신기종인 F-16V.[사진 록히드마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0일(현지시간) 대만에 80억 달러(약 9조6000억원) 규모의 최신형 F-16V 전투기 66대를 판매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이날 대만에 대한 80억 달러 규모의 F-16 판매 방안을 국무부가 승인했다고 의회에 공식 통보했다.
 
DSCA는 성명에서 “66대의 전투기, 75개의 제너럴 일렉트릭(GE) 엔진 및 기타 시스템을 판매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다”고 밝혔다. DSCA는 “이번 판매는 미국의 국가, 경제 및 안보 이익에 도움이 되고 대만이 신뢰할 수 있는 방어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부는 대만이 이번 계약으로 록히드 마틴의 최신형 F-16V 블록(Block) 70기종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F-16V는 F-16의 최신형인 블록 70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전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주 의회에 판매 사실을 통보했다면서 이는 과거 미국의 정책과 일치하며 미국은 모든 당사자와의 약속을 이행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대만 전투기연대 신설…20년만 최대 규모

대만 공군사령부는 지난 16일 F-16V의 우수성을 설명하는 그래픽 자료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 대만 공군사령부 페이스북 캡처]

대만 공군사령부는 지난 16일 F-16V의 우수성을 설명하는 그래픽 자료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 대만 공군사령부 페이스북 캡처]

지난 16일 대만 공군사령부는 페이스북에 F-16V 전투기를 획득한 후 1개 전술전투기연대(비행단 격)를 창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만 공군은 7개의 전술전투기연대를 갖고 있다. 만일 대만 정부의 계획대로 F-16V를 배치하면 8개의 전술전투기연대로 늘어나게 된다. 이는 1997년 대만군 조직개편 이후 20여년 만에 최대 규모의 군 확충이다.
대만 공군은 16일 F-16V를 구매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하는 그래픽 자료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 대만 공군사령부 페이스북 캡처]

대만 공군은 16일 F-16V를 구매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하는 그래픽 자료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 대만 공군사령부 페이스북 캡처]

中 “하나의 중국 위반…대응할 것”

지난달 대만이 관할 중인 섬 진먼다오(金門島)를 지척에서 마주 보는 중국 푸젠성 샤먼(廈門)시 해변에 '일국양제 통일, 중국'이라는 내용의 대형 선전물이 서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대만이 관할 중인 섬 진먼다오(金門島)를 지척에서 마주 보는 중국 푸젠성 샤먼(廈門)시 해변에 '일국양제 통일, 중국'이라는 내용의 대형 선전물이 서 있다. [연합뉴스]

중국은 미국의 결정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중국은 이미 여러 차례 미국이 대만에 F-16 전투기를 판매하는 것에 대해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면서 “미국이 대만에 무기를 파는 행위는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미 3대 연합 공보를 심각히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16일 미국이 최신 F-16을 판매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미국 정부는 대만에 대한 전투기 판매를 자제하고 무기 판매와 군사 접촉을 중단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중국도 분명히 대응할 것이고 그에 따른 모든 결과는 미국이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이터는 “중국은 독립자치지역이라고 간주하는 대만에 대한 미국의 전투기 판매를 비난해왔으며 대응조치를 경고해왔다”고 우려했다. AFP통신도 미국의 결정과 관련, “중국 정부를 화나게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