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설이라는 민주당 “국민 정서 조금 자극했지만 낙마사유 안돼”

“조국 후보자가 정말 무섭긴 무서운가 보다. 조 후보자가 실현하려는 사법개혁이 두려운가 보다.”
 

‘조국=문 정부 정당성’ 판단 엄호
정의당 일각 “김의겸보다 심각”

검사 출신인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간사가 20일 원내대책회의 겸 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 나와 조국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해 “당 법사위원들이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해)나름대로 검토한 결과 가짜 수준의 근거 없는 모함이라 결론 냈다”며 한 말이다.
 
조 후보자 논란에도 민주당에선 우려와 걱정을 찾아볼 수 없다. 같은 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추측을 소설로 만들고 확증으로 부풀리며 후보자 가족 신상털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청문회는 합법적 인권침해의 장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 수도권 3선 의원은 “딸 장학금 문제나 사모펀드 문제가 국민 정서를 조금 자극한 것은 맞지만 낙마 사유는 될 수 없다는 게 의원들의 중론”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 초선 의원은 “여러 의원이 조 후보자에게 청문회를 기다리지 말고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조 후보자의 상징성이 심대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민주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조 후보자는 외교·교육·사법 전 분야에 걸쳐 문재인 정부의 대응논리를 제공하고 확산시켜 왔다. 정부·여당 입장에선 조국 방어는 이 정부의 정당성이 걸린 문제다. 포기할 수 없는 카드다”고 말했다.  
 
한 중진의원도 “야당도 조 후보자를 대권 잠룡 수준으로 인식하니까 거칠게 나오는 것 아니냐”며 “끝까지 공격할 게 분명한 만큼 우리는 일치된 자세로 정면 돌파해야 한다”고 했다.
 
정의당의 기류는 미묘하게 바뀌고 있다. 정의당 핵심 관계자는 “당내에서 ‘(부동산 투자 의혹으로 사퇴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오히려 짠 내가 난다’ ‘이쯤 되면 조국 펀드 아니냐’는 소리도 나온다”며 “우리 사회 지도층들이 정말 이런 사람밖에 없는 건지 박탈감이 느껴지는 건 어쩔 수 없다”고 토로했다. 다만 아직은 ‘송곳 검증’을 다짐하는 수준이고 ‘데스노트’에 이름을 올릴 정도는 아니란 분위기라고 한다.
 
임장혁·이우림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