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나 죽창들고 싶다"···'조국 딸 논문 논란' 대학가도 분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교 재학시절 한 의과대학 연구소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데 대해 대학생들이 허탈감과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20일 조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와 딸 조씨가 졸업한 고려대 등 주요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문제를 비난하는 글이 쇄도했다.
 
서울대 학생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는 조씨가 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데에 의문을 제기하는 글이 연이어 올라왔다. 한 이용자는 "미국에서도 생물학 박사 6~7년 해서 제대로 된 논문 한두 편만 건져도 성공적인 박사생활을 했다고 한다. 그런데 2주 참여하고 1저자 논문을 쓰는 게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니 억장이 무너진다"고 적었다.
 
다른 이용자는 "서울대에서 미성년 논문 저자를 전수조사했을 때 공저자로 참여한 경우는 있어도 1저자는 없었다.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고, 또 다른 이용자는 "정유라처럼 조국 딸의 본명을 공개하고 고려대 합격과 의전 합격이 정당했는지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일 고려대 학생 커뮤니티 '고파스'에 올라온 글. ['고파스' 캡처]

20일 고려대 학생 커뮤니티 '고파스'에 올라온 글. ['고파스' 캡처]

 
조씨가 졸업한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에도 허탈감이 든다는 글들이 이어졌다. 한 이용자는 논문의 첫 페이지 캡처 사진과 함께 논문 속에 나온 용어를 언급하며 "조씨 본인은 'Glu298Asp', 'T-786C' 같은 용어가 무슨 뜻인지 알고 있을까"라며 "이제 학우라고 불러 주기도 어렵다. 학위도 취소하고, 입학도 취소하고 정유라처럼 고졸로 만들어도 될 것 같다"고 적었다.
 
또 다른 이용자는 "나는 금수저 물고 태어난 사람이 아니라서 대학시절 내내 MEET(의학교육입문검사) 보겠다고 매일같이 머리를 싸매고 눈물나게 공부하고 아르바이트까지 뛰었구나"라고 한탄했다. 이어 "너무 화가 나서 조국 말대로 '죽창'이라도 들고 싶다. 술이나 진탕 마셔야겠다"고 분노를 드러냈다.
 
각 대학 커뮤니티 뿐만 아니라 일반 커뮤니티에도 이번 사안이 박근혜 정권 시절 '비선실세' 최순실 딸 정유라 사건과 다를 바 없다는 비난이 이어졌다.
 
자신을 로스쿨 준비생이라 소개한 한 네티즌은 "진짜 별별 회의감이 다 든다"고 분노했고, 이화여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씨 사건과 정유라의 사건이 비슷하다는 취지의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이같은 논란에 조 후보자 측은 "인턴십 과정에 후보자나 후보자의 배우자가 관여한 바 전혀 없다"며 "논문에 대한 모든 것은 지도교수의 판단에 따른 것으로, 학교가 마련한 정당한 인턴십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해 평가를 받은 점에 대해 억측과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반박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