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텍쥐페리가 그린 ‘어린왕자’ 스케치 발견…연애편지도

[사진 스위스 문화예술역사재단(SKKG) 홈페이지 캡처=뉴스1]

[사진 스위스 문화예술역사재단(SKKG) 홈페이지 캡처=뉴스1]

프랑스 작가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가 자신의 작품 『어린왕자』용으로 그린 스케치가 발견됐다.
 
19일(현지시간) 미술전문매체 아트넷과 일본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스위스 문화예술역사재단(SKKG)은 재단 설립자 브루노 스테파니니가 지난해 12월 사망한 뒤 몇 달간 스위스 북부 도시 빈터투어 창고에서 그의 유품을 정리하던 중 어린왕자 초기 삽화를 발견했다.
 
삽화는 얇은 항공용 편지지에 펜과 수채 물감으로 그려졌다. 스테파니니는 1986년 경매에서 이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삽화에는 어린왕자와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아”라는 대사로 유명한 여우, 코끼리를 먹은 보아뱀 등도 포함됐다고 아트넷은 밝혔다.
 
작가가 아내에게 보낸 연애편지도 발견됐다.
 
재단 큐레이터인 엘리자베스 그로스만은 “발견된 작품은 놀랄 만큼 상태가 좋다”며 “어린왕자 원고와 삽화를 소장하고 있는 피어폰트모건 도서관 및 박물관에 연락해 삽화 처리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어몬트모건의 큐레이터는 “생텍쥐페리의 그림은 매우 간단하다. 보통 얇은 종이 위에 펜과 잉크로 몇 번 줄을 긋고 약간의 수채 물감으로 칠한다. 그러나 거기에는 에너지와 즐거움, 감동으로 가득 차 있다”며 “재단은 새롭게 발견된 작품에 대해 더 많이 알아가고 싶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