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키썸, "성대결절 때문에 2년 4개월 만에 미니앨범 발매"



 
래퍼 키썸이 2년 4개월 만에 미니 앨범을 낸 이유가 성대결절 때문이라고 밝혔다.
 
키썸은 20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yeah!술(예술)'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예술'은 지난 2017년 발매한 'The Sun, The Moon(더 선, 더 문)' 이후 약 2년 4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키썸이 직접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2년 4개월 만에 미니 앨범을 낸 이유에 대해 키썸은 "사실 미니앨범을 좀 더 일찍 낼 수 있었는데 성대결절이 걸렸다. 그런데 공연이 계속 있어서 성대결절이 낫지 않았다. 그래서 발매 시기를 미루게 됐다"며 "앞으로 몸 관리를 더 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술이야'를 비롯해 총 6곡을 수록했다. 키썸의 '술이야'는 동명의 바이브 음악을 샘플링한 곡으로 원곡과는 상반된 분위기의 가스펠 힙합 장르다.
 
키썸은 타이틀곡에 대해 "원곡과 달리 '미쳤다', '너무 신난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음악 작업을 하다가 술을 마셨는데 '어? 이거다'라는 느낌을 받으면서 만든 노래다. 그렇게 노래를 만들었는데 타이틀감이라서 미니앨범에 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워낙 술을 좀 좋아해서 '맥주 두 잔'이라는 곡도 그렇고 계속 술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곡이 나오는 것 같다"며 "시작은 술을 마시면서 만들었지만, 2절엔 직장인의 애환도 담았다. 신나는 느낌이지만 직장인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을 가사에 담았다"고 덧붙였다.
 
음원은 20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김연지 기자
사진=김진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