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용, 7월 일본 극비 방문했지만 '화이트리스트 담판' 실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기 직전인 지난달 말 극비리에 일본을 방문해 야치 쇼타로 국가안전보장국장과 담판을 벌였으나 실패했다고 아사히신문 계열 주간지 아에라(AERA)가 20일 보도했다.
 
아에라는 "한국 정부가 정 실장을 파견했지만 아베 신조 총리가 타협을 허용하지 않으면서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 전) 마지막 협상도 결렬됐다"고 보도했다.
 
아에라는 한일 갈등이 악화한 이유로 일본의 수출규제 결정 과정에서 외무성이 소외된 것을 꼽았다.
 
아에라는 "일본 정부가 지난달 1일 한국에 대한 반도체 수출규제를 강화했지만, 외무성은 직전까지 제재 품목이 무엇인지조차 몰랐다"면서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목적으로 (급하게) 수출규제가 이뤄졌기 때문에 (일본 정부의) 이론 무장도 허술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청와대는 아에라의 보도 내용과 관련해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