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적 호기심에 그랬다”…화장실 침입·불법촬영 30대男 구속

여자화장실을 무단 침입하고, 여성들을 불법촬영한 30대 남성이 20일 경찰에 구속됐다. [뉴스1]

여자화장실을 무단 침입하고, 여성들을 불법촬영한 30대 남성이 20일 경찰에 구속됐다. [뉴스1]

 
상가 여자화장실에 침입한 혐의로 체포된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남성의 휴대전화에는 불특정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사진들이 무더기로 나왔다.
 
20일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성폭력범죄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및 성적목적 다중이용장소 침입) 혐의로 A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4년 12월부터 최근까지 여성 14명을 특정 신체부위를 수십여장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6월 18일 고양의 한 상가 여자화장실에 남성이 침입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동종전과가 있던 A씨의 휴대전화를 압수,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통해 이 같은 범행을 확인했다.
 
조사 결과 A씨는 버스와 지하철, 카페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불법 촬영을 일삼아 온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성적 호기심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촬영한 사진 중 피해자가 확인되고 범죄가 성립된 부분을 추려 검찰에 송치했다”며 “동종전과가 있는 만큼 엄중히 처벌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