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20년 도시계획 틀 잡았다…‘2040 서울플랜’ 착수

서울시는 ‘2040 서울플랜 수립방향’을 마련했다고 20일 설명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서울생활시민 100명+α가 참여하는 ‘2040 서울플랜 시민계획단’을 모집한다(※이미지를 누르시면 해당 홈페이지로 넘어갑니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2040년까지 서울 도시계획의 기본 틀이 될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이하 2040 서울플랜)’ 수립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최종 확정 기한은 내년 말까지가 목표다.  
 
이날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2040 서울플랜’은 2014년 확정된 ‘2030 서울 도시기본계획(2030 서울플랜)’의 법정 재정비 시기 5년이 도래함에 따라 새롭게 대체 계획을 새롭게 수립하는 것이다.  
 
서울시는 ‘2040 서울플랜’에 시민 참여를 강화한다. 서울시민뿐만 아니라 서울로 출근·등교하거나 관광·사업·병원 진료 차 서울을 방문하는 사람을 모두 아우르는 ‘서울 생활시민’으로 시민 참여 범위를 넓힌다. 또 기존 홈페이지뿐만 아니라 민주주의 서울, 엠보팅 같은 온라인 시민 참여 플랫폼을 활용해 시민 참여 통로도 다양해진다.  
 
이와 함께 계획 수립 전반을 총괄하는 ‘2040 서울플랜 수립 추진위원회’를 시장 직속으로 운영해 계획의 실효성과 실행력을 높이기로 했다. 시는 총 4단계의 과정을 거쳐 내년 말까지 ‘2040 서울플랜’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1단계로 서울생활시민 100명+α가 참여하는 ‘2040 서울플랜 시민계획단’을 구성하고 11월 말까지 2040년 서울의 미래상과 계획과제를 도출한다. ‘2040 서울플랜 시민계획단’은 분야별 전문가들이 사전에 검토·발굴한 계획과제와 이슈에 대해 검토·토론하고 논의를 거쳐 미래상과 핵심과제를 도출한다. 이후 시민 온·오프라인 투표, ‘2040 서울플랜 수립 추진위원회’ 최종 논의 등을 통해 최종 확정된다. 이와 관련해 시는 19일부터 30일까지 시민계획단 100명을 모집한다.  
 
2단계로 서울시와 시의회, 각 분야 전문가, 시민이 참여하는 시장 직속의 ‘2040 서울플랜 수립 추진위원회’에서 구체적인 전략계획과 부문별 계획을 수립한다. ‘2040 서울플랜 추진위원회’는 총괄조정분과, 균형발전분과(도시재생·정비·주택), 도시경쟁력분과(산업·일자리·교통), 기후변화분과(환경·안전), 주거안정분과(주택·재생·생활권), 공간계획분과(중심지·토지이용·교통) 등 6개 분과로 구성·운영될 예정이다.  
 
시는 3단계 과정으로 계획과제별 목표와 전략계획을 유기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공간구조·토지이용계획과 계획지표, 관리방안을 포함한 전체 도시기본계획(안)을 내년 상반기까지 검토·작성할 계획이다.  
 
마지막 4단계는 시민계획단, 일반시민의 의견을 반영해 계획안을 보완 후 공청회 등 법정절차를 진행해 ‘2040 서울플랜’을 확정하는 과정이다.  
 
시는 ‘2040 서울플랜’ 수립 초기부터 보다 많은 시민 참여를 이끌어내고 관심을 높이기 위한 프로그램을 11월까지 운영한다. 다양한 형식의 주제별 토론회 ‘2040 서울 미래포럼’이 27일부터 3차례 열린다. 카피 공모전, 아카데미 등 시민 참여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2040 서울플랜’ 주간도 마련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2040 서울플랜’은 상향식 계획문화를 시정 전반에 정착시킬 수 있는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며 “시민과 사회적 합의 아래 미래 서울이 나아가야 할 목표와 실천전략인 ‘2040 서울플랜’을 수립해 2040년 서울의 한 단계 더 나은 도약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2040 서울플랜’ 관련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2040seoulpla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