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제3지대 뭉치자" 오신환 "자진사퇴가 총선 승리 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안철수, 유승민 전 대표는 저와 함께 가자. 모든 개혁세력이 제3지대에서 함께 모여 대통합개혁정당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진로와 내년 총선 승리 전략 등을 담은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진로와 내년 총선 승리 전략 등을 담은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당 진로와 총선 승리 전략을 담은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면서 “이제 우리 그만 싸우고 화합하자. 다른 당으로 간다는 생각을 하지 말자. 당을 통째로 이끌고 자유한국당과 통합하겠다는 생각은 아예 버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다 함께 바른미래당으로 튼튼하게 자리 잡고, 좌와 우, 보수와 진보, 영남과 호남의 모든 개혁세력이 제3지대에서 함께 모여 대통합개혁정당을 만들어 총선에서 승리하자”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이 중심에 서는 빅텐트를 준비할 것”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그 첫걸음이고, 국정의 원활한 수행을 위한 개헌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거대 양당의 싸움과 횡포를 극복하고 의회를 통한 합의제 민주주의를 위해 다당제가 필요하다”며 “이런 제도를 만들고자 하는 것이 저의 꿈이고, 마지막 남은 저의 정치적 욕심”이라고 말했다. 한국당과의 통합에 대해선 “양당정치, 구태정치로의 복귀”라고 했고, 민주평화당 탈당파와의 통합에 대해선 “지역정당으로의 퇴락”이라며 “막아야 한다”고 했다.
 
비당권파의 퇴진 요구에 대한 심경도 토로했다. “이 짐이 이렇게 무겁고, 이 사명이 이렇게 고역인 줄 몰랐다. 아침마다 나라를 위해 한 번, 당을 위해 한 번, 나 자신을 위해 한 번씩 '참을 인(忍)' 자를 세 번씩 가슴에 담고 집을 나선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정치의 희망을 바른미래당에서 보기 때문에 오늘 겪는 온갖 모욕과 치욕을 참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겐 ‘거국 내각’ 구성을 제안했다. 손 대표는 “지금처럼 국난이라고까지 불리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전 국민적 힘과 지혜를 범국가적 차원에서 모아야 한다”며 “엉뚱하게 들리실지 모르겠고, 별로 받아주실 것 같지는 않지만, 거국 내각을 구성해 나라의 위기를 극복할 것을 건의한다. 국무총리를 경질할 때가 되면 야당과 협의해 국무총리와 주요 장관을 임명하는 절차를 실행해 달라”고 말했다.
 
손 대표의 이날 선언은 비당권파의 퇴진 요구가 거세지면서 최고위원회의가 수개월째 정상화되지 않는 상황에서 나왔다. 퇴진 요구를 일축하면서 정면돌파를 공개 선언한 것이다. 
 
하지만 비당권파에서는 즉각 비판이 나왔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지금 있는 당도 수습하지 못하는 붕괴된 리더십을 가지고 어떻게 한국정치 개혁과 야권재편을 주도하고 총선을 치러낼 수 있다는 건가”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지키지도 못할 허망한 약속 반복이 아니라 당권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을 발휘하는 일”이라며 “‘나 아니면 안 된다’는 당권 집착을 버리고 ‘바른미래당의 변화와 혁신의 마중물이 되겠다’는 약속을 지금이라도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손 대표는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되기도 했다. 김유근 전 당무위원회 당무감사관은 4‧3 보궐선거 여론조사 조작 의혹과 관련해 이날 오전 11시 당 윤리위에 손 대표에 대한 징계청원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 전 당무감사관은 “바른미래당 내부 인사와 여론조사 업체 ‘조원씨앤아이’가 공모해 허위 여론조사를 했고, 결과를 조작했다”며 “손 대표가 이 여론조사를 직접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