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수통합 모임 간 김문수, 김무성에 "당신, 朴이 저주할 것"

김문수 전 경기지사(왼쪽)과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연합뉴스]

김문수 전 경기지사(왼쪽)과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연합뉴스]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0일 탄핵에 찬성했던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을 겨냥해 “김무성 당신은 앞으로 천 년 이상 박근혜의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가 뇌물죄로 구속된 것에 분노하지 않은 사람이 국회의원 자격이 있나. 김무성 의원을 포함해 우리 모두 박근혜의 도움을 받은 것 아닌가”라면서다.
 
이날 오전 김무성·정진석 의원 등 한국당 의원들의 모임인 ‘열린토론, 미래’ 주최 ‘대한민국의 미래와 보수통합’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놓고 설전이 벌였다.
 
김 전 지사에 대해 김무성 의원은 지난 2016년 총선에서의 공천 파동과 최순실 사태가 ‘한국당의 비극’을 초래했다고 언급한 뒤 “(김 전 지사의 발언은)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용서와 화해를 통한 우파 통합이 중요하다는 취지인데, 오늘 연사를 잘못 선택한 것 같다”고 말했다. 나아가 김 전 지사가 자신을 향해 ‘박근혜의 저주’를 언급한 데 대해서는 “민주화 투쟁의 상징인 김문수 입에서 나올 말은 아니다”라며 “개인에게 특정 입장을 강요하는 것은 실망스럽다”고 받아쳤다.
 
이날 김 전 지사는 토론회 연사로 나서 “학생운동 하며 감옥도 갔다오고 좌익 중에서 서열이 꽤 높은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해 ‘총살감’ 등의 원색적인 표현을 사용했다.
 
또 김 전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이름을 나열한 뒤 “이 사람들은 완전히 빨갱이다. 이 사람들과 감옥도 같이 살고 운동도 같이해서 다 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지사는 “다스 가지고 무슨 이명박 대통령을 구속하나. 그러면 문재인 이분은 당장 총살감”이라며 “이명박·박근혜를 다 구속해놓고 국회선진화법으로 (야당 인사들을) 검찰에 고발해놓았으니 제대로 싸우는 사람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당에 대해서도 “청와대에 뻘건 사람이 앉아서 온 나라를 망치고 있는데 지금 어떻게 돌아가는지를 국회에 앉아서는 모른다. 한국당이 이것을 모르고 어떻게 자유를 이야기하나. 이것을 모르고 어떻게 통합을 이야기하나”라며 “나라의 근본이 무너지고 나라가 김정은에게 장악돼 있는데 그걸 모르고 어떻게 국회의원을 하고 있는가”라고 했다.
 
이어 “총선 공천을 대폭적으로 물갈이해야 한다. 현재 정치권에 있는 사람들은 역사적 책임을 피할 길이 없다. 너무나 잘못된 시간을 보내왔다”며 “황 대표는 정치를 모르고, 당은 토론도 없고 비판도 없다. 남은 힘을 다해서 문재인 정부와 싸우려는 사람과 다 힘 합치고 손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김무성·정진석 의원 주최로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보수통합을 주제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토론회에서 김문수 전 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국당 김종석 의원, 김무성 의원, 김문수 전 지사, 정진석 의원. [사진 김무성 의원실]

자유한국당 김무성·정진석 의원 주최로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보수통합을 주제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토론회에서 김문수 전 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국당 김종석 의원, 김무성 의원, 김문수 전 지사, 정진석 의원. [사진 김무성 의원실]

 
김 전 지사의 주장에 김무성 의원을 비롯해 정진석·주호영·권성동·김학용 의원 등 비박(비박근혜)계는 대거 반박했다. 
 
정진석 의원은 “보수통합을 논의하는 이유는 문재인 정권과 죽기 살기로 싸워 이기기 위한 힘을 만들자는 것”이라며 “탄핵에 대해 김 전 지사는 ‘잘못됐다’고 하는데, 이 순간 전 국민 상대 여론조사를 하면 탄핵이 잘못됐다는 여론은 많지 않을 것이다. 이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탄핵 찬반 이야기는 문재인이 뒤돌아서서 웃을 이야기고, 문재인을 도와주는 이야기”라며 “총선을 7개월 앞둔 시점에서 탄핵 찬반 논쟁은 전략적으로 유예돼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의원은 “탄핵 잘못됐다는 분들이 탄핵 저지를 위해서 얼마나 노력했느냐”며 “내년 총선 전에 탄핵을 잘했느냐 잘못했느냐 정리하자는 건데, 이 문제를 잘못 꺼내면 정리되지 못한 채로 혼란만 가져올 수 있다”고 밝혔다. 
 
권성동 의원도 “‘네가 잘났네, 내가 잘났네’ 하는 식의 보수 분열을 일으키는 논쟁은 무의미하다”며 “탄핵은 이미 역사적 사실로 굳어져 돌이킬 수 없는 일”이라고 거들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