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 담배 60개비’ 유벤투스 감독, 폐렴 진단…근육통 호날두는 복귀

유벤투스의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왼쪽)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연합뉴스·호날두 트위터]

유벤투스의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왼쪽)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연합뉴스·호날두 트위터]

하루 60개비의 담배를 피울 정도로 애연가로 알려진 마우리치오 사리(60·이탈리아) 유벤투스 감독이 폐렴 진단을 받았다.
 
유벤투스는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사리 감독이 치료가 필요한 폐렴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리 감독은 최근 독감 증세로 유벤투스를 정상적으로 이끌지 못했다.  
 
구단에 따르면 사리 감독은 지난주 내내 독감 증세를 보였고, 추가 검사를 통해 폐렴 진단을 받았다.
 
사리 감독은 잉글랜드 첼시 사령탑에서 물러나 올 시즌부터 유벤투스의 지휘봉을 잡았다가 독감 증세를 보이다가 지난 18일 프리시즌 마지막 경기(유벤투스 1-0 승)에서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날 사리 감독은 팀 훈련장에는 모습을 드러냈으나 훈련을 지휘하지는 않았다.  
 
이에 대해 이탈리아 축구전문 매체 풋볼 이탈리아는 “사리 감독은 하루에 60개비의 담배를 피운다고 최근 털어놓았을 정도로 지독한 애연가”라며 “그의 증세가 더 악화했을 수 있다”고 전했다.  
 
유벤투스는 오는 25일 2019-2020시즌 정규리그 개막을 맞이한다. 그러나 현재로선 사리 감독이 건강한 몸 상태로 개막전 원정 경기에서 모습을 드러낼지 미지수다.  
 
근육통으로 프리시즌 마지막 경기에 결장했던 유벤투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팀 훈련에 복귀해 개막전에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