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재지변에도 원금손실 없다던 금융상품…손실률 최대 95%



[앵커]

금융당국 조사 착수



어떤 일이 있어도 원금 손실은 없다는 말에 3600명이 해외 금리와 연결된 DLS 금융 상품에 가입을 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8000억 원이 넘는 투자금의 반 이상이 허공에 사라지게 됐습니다. 피해를 본 사람들 대부분이 개인 투자자들입니다. 상품 자체에, 또 상품을 파는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금융 당국이 곧 조사에 들어갑니다.



이새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한모 씨는 집을 사려고 예금통장에 모아둔 1억 원을 세달 전 독일 국채에 연계된 DLS 상품에 투자했습니다.



은행 직원이 계속 권유했기 때문입니다.



[한모 씨/독일 국채금리 연계 상품 투자 : 왜 일반 예금에 넣어 놓느냐. 안전하고 이자 소득 조금 높은 상품에 옮겨 주겠다.]



그러나 현재 평가액은 '0원', 1억 원을 고스란히 날리게 됐습니다.



[한모 씨/독일 국채금리 연계 상품 투자 : (원금 손실 가능성은) 1%도 말하지 않았어요. 한 마디도. 한 번도 마이너스된 적 없는 상품이라서 안전하니까 만기까지만 가시라고.]



지난해 9월 6억 원 넘게 투자했던 이모 씨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이모 씨/미국·영국 CMS금리 연계 상품 투자 : (금리가) 60% 넘게 빠질 일이 절대 없다고 확신을 줬어요. 안전할 거라 생각했고 그 분은 절대로 원금 손실 날 일이 없을 거라고 장담했어요.]



그러나 현재 4억 원 가까이 손실이 났습니다.



또 다른 피해자도 비슷한 설명을 들었다고 합니다.



[A씨/미국·영국 CMS금리 연계 상품 투자 : 천재지변 나도 60% 절대 안 떨어진다. 원금 손실 가능성 전혀 없다.]



금융당국이 점검해보니 이런 상품은 주로 개인 투자자들이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서 샀습니다.



8000억 원이 넘는 규모입니다.



예상 손실률이 95%나 되는 상품도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이 상품들의 설계부터 판매까지 전 과정을 모두 검사하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JTBC 핫클릭

미 금리역전, 경기침체 '경고음'?…금융당국 "대비 강화" "환율조작국 중국" 미, 전쟁선포…세계 금융시장 충격 'G2 경제전쟁' 직격탄…정부, '불안심리 차단' 긴급대응 5% 예금 1초 완판…초저금리 시대 '고금리 마케팅' 극성 휴가철 해외 '신용카드 위조' 주의보…피해 예방법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