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웰컴2라이프' 임지연·손병호 악연 그리고 정지훈의 선택


'웰컴2라이프' 임지연의 과거가 밝혀졌다. 손병호와 악연이 될 수밖에 없었던 배경, 그렇고 손병호를 보기만 해도 발끈했던 이유가 공개됐다. 정지훈은 검사가 아닌 대형 로펌 변호사 인생을 택하는 반전으로 엔딩을 장식했다. 

19일 방송된 MBC 월화극 '웰컴2라이프'에는 임지연(라시온)이 분노를 참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손병호(장도식)가 자신과 얽힌 장기밀매 사건에서 빠지기 위해 사건 관련자의 들깨 알레르기를 이용한 것.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이 마무리될 조짐을 보이자 "분명히 장도식 짓이다"라고 확신했다. 

그 배경엔 이유가 있었다. 임지연에겐 본래 오빠와 조카 세린이 있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세경은 세경 보육원 집단 살인사건 피해자였고, 아빠 김형범(안수호)이 범인으로 지목됐다. 김형범이 그 사건 이후로 실종된 상태였기 때문. 

손병호와 김형범의 악연도 모습을 드러냈다. 뉴타운 공사로 손병호와 갈등했던 김형범. 김형범은 세경 보육원을 운영하는 소신 넘치는 소시민이었다. 그런 모습이 눈엣가시였던 손병호. 이후 김형범은 무력으로 협박당했다. "오빠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네가 꼭 좀 조사해달라"는 말을 남겼던 오빠는 그 이후로 만날 수 없었다. 괴한이 보육원에 나타나 집단 살인을 저질렀고 불을 질러 증거를 없애려 했다. 이 사고 이후 조카를 잃었고 오빠는 실종됐다.  

그토록 손병호와 마주치면 분노에 치를 떨고 "당신 같은 쓰레기가 시장되면 도시 전체가 부패할 것이다. 그 꼴은 내가 못 본다"고 말하는 이유가 무엇언지 다뤄진 회차였다. 이와 함께 당시 살인마로 몰렸던 김형범이 돌아온 것 같다는 얘기를 들은 임지연. 비슷한 수법의 살인이 일어나며 위기감이 드리웠다. 

정지훈(이재상)은 대형 로펌의 수장 한상진(강윤기)에게 스카우트 제의를 받았다. "존경받는 놈하곤 담을 쌓아도 두려운 존재와는 친구가 되어야 한다. 평생 흉악범들에게 시달리다 인생 끝낼 거냐"는 말에 갈등하던 정지훈은 검사가 아닌 변호사의 길을 택했다. 현실로 돌아갈 수 없다면 평행세계에서 원하는 바를 위해, 만족하는 인생을 살겠다는 것. 

임지연의 과거와 정지훈의 선택이 하나의 회차에 담기며 '웰컴2라이프'의 향후 이야기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