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모펀드-동생 위장이혼-딸 장학금'…조국 논란 쟁점들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의혹 제기, 그리고 조 후보자 측의 반박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지요.



강희연 기자와 함께 쟁점들을 짚어보겠습니다. 강 기자, 앞에서도 잠깐 봤는데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부터 좀 짚어봐야될 것 같습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해당 펀드는 처음부터 약정 금액을 놓고 논란이 있었습니다.



오늘 추가로 나온 의혹이 나온 것인데요.



펀드를 운영하는 회사의 실소유주가 조 후보자의 친척 즉 오촌 조카라는 것입니다.



사실상 가족 재산을 관리해준 것 아니냐라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앵커]



앞서 조 후보자 측이 해명을 했는데, 일단 소개를 시켜주고, 잠깐 일한 적이 있는 정도다라는 해명이었지요?



[기자]



맞습니다. 일단 후보자 측에서는 오촌 조카는 맞는데, 펀드만 소개해줬다라고 해명을 했습니다.



그런데 오촌조카, 조씨가 이렇게 명함까지 파고 다녀서, 잠깐 일한 것이 맞냐라는 추가 의혹인데요.



조 후보자 측은 "중국 펀드와 MOU 체결할 때만 명함을 사용했고, 실제 급여도 지급을 안 했다"고 했습니다.



오촌 친척이 사모펀드 경영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는 것인데, 이 부분은 처음 운용회사의 자금이 어떻게 마련됐냐를 규명하면 밝혀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복잡한 게 좀 있기는 있습니다. 그런데 사모펀드가 투자한 회사가 관급공사를 통해서 덩치를 키웠다. 이런 의혹도 제기가 됐죠.



[기자]



조국 후보자 가족이 10억 원 정도를 투자한 펀드가 지난 2017년에 가로등 자동점멸기를 생산하는 웰스씨앤티라는 회사에 7억 원을 투자합니다.



그런데 이 회사의 매출이 2018년에 17억 원에서 30억 원가량으로 나름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야당은 당시 민정수석이던 조 후보자가 이 사업을 밀어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앵커]



매출이 이제 어떻게 보면 갑자기 늘었다고 볼 수도 있고 물론 사업이라는 건 여러 변수가 있긴 있습니다만. 후보자 측은 뭐라고 얘기를 합니까?



[기자]



이 부분에 대해서는 해당 회사의 대표가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투자한 펀드의 주주가 누구인지 전혀 몰랐다. 과거 정부 부처에 보고할 일이 있어서 펀드 주주명부를 요청했지만 받지 못했다면서 조 후보자의 존재를 몰랐다고 했습니다.



이 매출이 늘어난 것도 관급공사가 아닌 도소매 유통 쪽에서 매출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앵커]



물론 그 사람의 주장이라고 받아들여야 되는 거겠죠. 그런데 이건 가족 얘기이긴 한데 동생 부부의 위장이혼 의혹이 나온 건 왜 나왔습니까?



[기자]



동생은 선친과 함께 건설회사 등을 운영했는데 이게 부도가 나면서 기술신용보증기금에 약 42억 원의 연대보증 빚이 생겼습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이 빚을 피하기 위해서 남동생이 전처 앞으로 재산을 놓고 위장이혼을 했다라고 의혹을 제기한 겁니다.



민주당은 동생 문제다. 또 연좌제라고 하면서 조 후보자와는 관련이 없다라고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다만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부인이 동생의 전처와 계속해서 부동산 매매 등을 해왔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라는 입장입니다.



[앵커]



이 부분에 대해서는 그러면 뭐라고 해명을 하고 있습니까?



[기자]



전처 조 모 씨가 직접 입장을 밝혔는데 "위장이혼은 아니다"라고 얘기를 했습니다.



그런데 이 위장이혼이냐 아니냐의 여부는 법적 판단이 좀 필요한 부분이기 때문에 정황상 구분하기는 좀 쉽지가 않습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오늘 또 나온 문제가 있습니다. 딸의 장학금 특혜 의혹입니다. 그건 어떻게 얘기가 되고 있습니까?



[기자]



이 의혹은 조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전원에서 두 차례 낙제하고도 총 1200만 원의 장학금을 받았다라는 겁니다.



다른 학생에 비해서 조 후보자의 딸만 6학기 연속 받은 것인데, 이 장학금을 준 장학회의 교수는 지난 6월 오거돈 부산시장에 의해서 부산의료원장으로 임명됐습니다.



일단 학교 측은 통상적인 성적 우수장학금이 아니라 면학 격려 장학금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해당 교수는 이전에도 다른 의료원장으로 지낸 바 있다면서 딸에게 장학금을 줬다고 부산의료원장이 됐다는 건 너무 나갔다라는 입장입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여기까지 좀 정리하겠습니다. 강희연 기자였습니다. 수고했습니다.



 




 

JTBC 핫클릭

가족 채무·사모펀드 투자 의혹…조국 "청문회서 답변" 사노맹, 사모펀드 투자 의혹…조국 청문회 벼르는 야당 조국 후보자 "제기된 의혹, 사실 아냐…직접 밝히겠다" '조국 검증' 전담TF 꾸린 한국당…장관 청문회 쟁점은? 청, 인사청문 요청서 제출…야당, 조국-한상혁 '집중'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