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일종족주의' 저자들 "구역질 난다는 조국 모욕죄로 고소"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왼쪽)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중앙포토]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왼쪽)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중앙포토]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이 자신들의 책에 대해 "구역질 난다"고 공개 비판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모욕죄로 고소한다.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를 포함한 김낙년, 김용삼, 주익종, 정안기, 이우연 등 저자 6명은 19일 입장문을 통해 "20일 오전 11시 30분에 서울중앙지검에 조국씨에 대한 모독죄 고소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저자들은 "조국씨는 아무런 근거 없이 책을 '구역질 난다'고 비방하고 필자들을 '부역·매국 친일파'로 매도해 학자로서의 명예를 크게 훼손하고 인격을 심히 모독했다"며 "이는 학문과 사상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이자 대한민국 헌법정신 부정"이라고 말했다.
 
또 "6인의 필자는 평생 경제사학자로서 연구실을 지켜온 이들로, 일본을 위해 대한민국에 해가 되는 일을 한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면서 "그(조국)는 우리를 부당하게 '부역·매국 친일파'라 모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국씨가 이 책이 일본 정부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했다고 주장했지만, 책의 어느 부분이 그렇다는 것이냐"라며 "우리는 일본 정부 견해와 상관없이 독자적인 사료 조사와 분석에 입각해 논지를 펼쳤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들은 "이 책은 기존 한국인 통념과는 다른 새로운 주장을 담았으나, 이는 수십 년에 걸친 필자들의 연구인생 결과를 담은 것으로 진지한 학술적 논의와 비평의 대상이 돼야 함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5일 조 후보자는 페이스북에 일제 강점이 우리나라 발전에 도움이 됐다는 '식민지 근대화론' 등 『반일 종족주의』 속 주장을 언급하며 "이러한 주장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학자, 이에 동조하는 일부 정치인과 기자를 '부역·매국 친일파'라는 호칭 외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이런 구역질 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