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화 "민정수석실이 '법꾸라지' 맛집인가…조국과 우병우 오버랩"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적선빌딩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적선빌딩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주평화당이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언급하며 "'법꾸라지'라고 불렸던 박근혜 정권의 민정수석 우병우가 오버랩된다"고 비판했다.
 
문정선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고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소문난 법꾸라지 맛집이라 그런가 우병우에게 '법꾸라지'라는 명칭을 사용해 법비를 질타했던 장본인이 바로 법학자 시절의 조국 교수였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상식과는 거리가 먼 온갖 의혹에도 법적으로 문제될 것이 없다만 반복하는 조국 지명자가 법비와 다를 게 무엇인가"라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사노맹에서 시작해 사모펀드까지 왔다. 뜨거운 젊은 가슴은 사라지고 뜨거운 자식 사랑만 남은 것이냐"라며 "법적으로 문제 될 것이 없다는 법비스러운 변명을 할 것이 아니라 사퇴가 답이다. 조국은 자진 사퇴 후 차라리 패밀리 비즈니스에나 집중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18일에는 박근혜 정부 때 통일부 장관을 지낸 류길재 북한대학원대 교수가 조 후보자를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 비교하며 비판했다. 류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우병우가 조국보다 차라리 낫다. 왜냐하면 언행이 일치하기 때문이다. 조국은 철저하게 위선이다. 내로남불의 전형이다. 조국을 감싸는 자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조 후보자는 현재 그의 가족을 둘러싸고 ▶배우자의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친동생의 위장 이혼과 수십억 원대 채무 변제 회피 의혹 ▶조 후보자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 ▶조 후보자의 위장 전입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9시 50분쯤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면서 "고위공직자 후보로서 (의혹 제기를) 감당하고자 한다"면서도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주신다면 즉각 출석해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드리겠다"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