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폭행 혐의' 최종훈…2차 공판 앞두고 재판부에 반성문 제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일간스포츠]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일간스포츠]

집단 성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FT아일랜드 출신 가수 최종훈(29)씨가 2차 공판에서 반성문을 제출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는 19일 오전 성폭행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최씨 등 3명에 대한 공판기일을 열었다.  
 
최씨는 갈색 수의를 입고 마스크를 낀 채 법정에 모습을 드러냈다.  
 
최씨는 이날 재판에 앞서 지난 16일 반성문을 제출했다.  
 
최씨는 지난달 16일 열린 1차 공판에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면서도 "강압적으로 강간했거나 간음하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최씨와 가수 정준영 등은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들과 2016년 1월과 3월 여성을 만취시킨 뒤 집단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