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긴급회의서 엄호 결의한 與, 일각에선 “국민 눈높이에 안 맞으면 사과부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9일 오전 긴급간담회를 갖고,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적극 엄호하고 나섰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지난달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회의 불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종민·박주민·백혜련·송기헌(간사)·정성호·이철희 의원. [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지난달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회의 불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종민·박주민·백혜련·송기헌(간사)·정성호·이철희 의원. [연합뉴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태산명동 서일필(泰山鳴動鼠一匹·태산을 울려서 세상을 떠들썩하게 움직였으나 나타난 것은 고작 쥐 한 마리라는 뜻)” “삼인성호( 三人成虎·거짓도 여러 번 되풀이하면 참인 것처럼 여겨진다는 의미)” 등의 표현을 동원해 “야당이 (지금까지 조 후보자에게) 제기한 의혹들은 전부 사실이 아닌 정치공세”라고 주장했다.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한국당이 지난 18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 것과 관련해 “한국당이 조 후보자를 무서워하는, ‘조국 포비아(phobia·공포증)’인 것 같다. 마녀사냥 하지 말고 청문회를 통해 국민에게 조국이 어떤 사람인지 알려주자”며 조속한 인사청문회 개최를 촉구했다. 김종민 의원은 “청문회를 열흘도 앞선 이 시점에서 (여러 의혹이) 기정사실화 되는 것에 대해 깜짝 놀랐다”며 “그렇게 뉴스에 나오고 떠들었는데, 나중에 아무것도 나오는 게 없으면 고스란히 정치권과 한국당에 대한 불신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당의 의혹 제기에 일일이 반응하기보다는 법사위원들이 개별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필요하면 언론 인터뷰로 대응한다”는 기본 대응 전략을 세웠다. 조 후보자 스스로 “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주신다면 즉각 출석해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드리겠다”고 한 만큼, 개별 사안에 대해 답하지 않고, 인사청문회 준비에 집중하면서도 필요할 때 ‘소방수’ 역할을 한다는 계획이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 TF 1차 회의에서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오른쪽)과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 TF 1차 회의에서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오른쪽)과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인영 원내대표,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지도부도 이날 간담회에 참석해 “당 지도부가 정무적으로 대응하겠지만, 법사위에서 개별 대응을 해달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홍익표 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법사위에서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는 이해찬 대표의 발언을 소개하기도 했다.
 
다만, 당 일각에서는 “의혹의 양과 수준을 고려할 때, 국민이 느끼는 정서와 반대되는 점이 있다”는 비판 기류도 감지된다. 지난 8일 박찬대 원내대변인이 조 후보자를 대신해 “국민의 정서상 조금의 괴리가 있는 부분에 대해선 인정했다”고 전한 것도 이런 분위기와 무관치 않다. 특히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이 충분히 해소되지 않았음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 경우, 향후 정기국회 의사일정 등 야당과 협상이 필요한 국면에서 걸림돌이 될 것이란 우려도 있다.
 
현재 조 후보자에게는 전 재산보다 많은 액수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을 시작으로 위장 전입, 조 후보자 동생 부부의 위장 이혼, 조 후보자 일가의 채무를 둘러싼 소송 사기 의혹 등이 동시다발로 제기되고 있다. 민주당 원내지도부의 한 의원은 “공직 후보자라면 불법성 여부를 떠나, 국민이 의심할 만한 일이 있었다면 먼저 그런 점에 대해 사과하고 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