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측 “‘우성빌라 증여세’ 납부의무 있다면 납부 할 것”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적선빌딩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적선빌딩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블루코어밸류업 1호 펀드 실질오너가 조 후보자의 친척 조모씨’라는 의혹을 부인했다. 
 

“오촌조카 소개로 펀드투자…실질 오너 아냐”

19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설명자료를 내고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영하는 블루코어밸류업 1호 펀드 실질 오너가 조 후보자의 친척 조씨라는 의혹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며 “실소유주로 지목된 오촌조카는 투자 관련 양해각서(MOU) 체결에만 관여했다”고 밝혔다.
 
준비단은 “조씨는 이상훈 ㈜코링크PE 대표와 친분관계가 있어 거의 유일하게 위 펀드가 아닌 다른 펀드투자관련 중국과 양해각서(MOU) 체결에 관여한 사실이 있을 뿐”이라며 “이 MOU도 사후 무산됐다”고 덧붙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배우자가 조씨의 소개로 블루코어밸류업 1호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은 사실이나 그 외에 조씨가 투자대상 선정을 포함해 펀드운영 일체에 관여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1차회의에서 조 후보자와 관련된 관계도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1차회의에서 조 후보자와 관련된 관계도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앞서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코링크PE의 실질적 오너는 등기부상 대표이사가 아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친척) 조모씨라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코링크PE는 조 후보자의 가족이 75억여원을 출자하기로 약정한 ‘블루코어밸류업1호사모투자합자회사(사모펀드)’의 운용사다.
 
논란의 핵심은 조 후보자의 가족이 총재산(56억4244만원)보다 많은 74억5500만원을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사모투자합자회사’에 출자하기로 약정했다는 사실이다.
 
조 후보자 부인과 아들·딸은 실제로 10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코링크PE는 신생 운용사로 설립 이후 지금까지 법인 본점 주소가 네 차례 바뀌었고, 현재 등본상 주소지엔 해당 회사가 없어 실체가 모호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코링크PE의 ‘블루코어밸류업1호’ 펀드는 2017년 가로등 자동점멸기 생산업체인 ‘웰스씨앤티’에 투자해 최대 주주가 됐다. 이 회사는 관급 공사를 수주해 매출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준비팀은 웅동학원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조작된 채권증서’, ‘양도계획서 위조’ 등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것이다. 준비팀은 “후보자 동생이 운영했던 고려시티개발이 정당한 공사대금채권을 보유하던 중 상법에 따른 청산간주 절차가 진행되었고, 청산종결 간주 이후라도 청산법인은 채권 관련 처리를 위한 범위 내에 존재하고 있었으므로(대법원 94다7607 판결), 고려시티개발이 코바씨앤디 등에 채권을 양도한 것은 적법한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 측은 전 제수였던 조모씨가 부산 해운대의 우성빌라를 증여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제기된 증여세 탈루 의혹에 대해선 “확인 결과 조모씨는 세금납부 의무가 있다면 향후 납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 TF 1차 회의에서 웅동학원과 관련해 후보자의 동생인 조권씨 등을 고발한다며 고발장을 들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 TF 1차 회의에서 웅동학원과 관련해 후보자의 동생인 조권씨 등을 고발한다며 고발장을 들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부인 정모씨가 2014년 12월 1일 2억7000만원에 경남선경아파트 전세를 줬는데, 이 돈이 곧바로 조 후보자의 전 제수 였던 조모씨의 우성빌라 매입대금으로 들어갔다고 의심했다. 특히 우성빌라는 조씨 소유인데도 임대차 계약서에 임대인(빌려준 사람)은 정씨, 임차인(빌린 사람)은 조씨로 돼 있는 점도 의혹의 대상이다. 최근 임대차 계약서를 보면 임대인과 임차인 필체가 동일해 정씨가 임대인·임차인 서명을 모두 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실제 매매를 한 객관적 자료가 있다”고 위장매매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