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전쟁위험" 반발에도···F-35A 전투기 4대 더 들인다

F-35A 스텔스 전투기. [로이터=연합뉴스]

F-35A 스텔스 전투기. [로이터=연합뉴스]



F-35A 스텔스 전투기 4대가 이르면 이번 주 국내 추가 도입된다.
 
19일 군 소식통 등에 따르면 최근 미국 내 공군기지를 출발한 F-35A 4대가 현재 하와이 기지에 도착해 있으며 오는 22일 청주 공군기지에 인계될 예정이다.
 
다만 이 소식통은 “기상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면서 “도착 예정일은 유동적”이라고 밝혔다.
 
F-35A는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미 공군 전투기 조종사들이 전투기를 청주 기지까지 조종한 뒤 한국 측에 인계할 것으로 알려졌다.
 
F-35A 4대가 추가 도입되면서 한국이 보유하게 되는 F-35A는 모두 8대로 늘어난다. 지난 3월 29일과 7월 15일 각각 두 대씩 우리 공군에 인도됐다.
 
군은 오는 11월 2대, 12월에 3대를 추가로 도입할 예정이다. 군은 올해 안에 10여 대를 전력화하고 2021년까지 F-35A 40여대를 한반도에 배치할 계획이다.
 
한편 F-35A 추가 도입으로 북한의 반발이 예상된다. 앞서 북한 매체들은 “공격형 무장 장비들이 계속 증강된다면 조선반도에서의 전쟁위험을 커질 것”이라고 반발해왔다.
 
특히 북한은 이달 한미 연합훈련 등을 이유로 잇단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고 있어 추가 도발도 우려된다.
 
스텔스 기능으로 적진에 은밀한 침투가 가능한 F-35A는 최대 속력 마하 1.8로 날 수 있으며 최대 항속거리는 2170km, 전투행동반경은 1000km에 달한다.
 
군은 공군 창설 70주년(10월 1일)을 계기로 F-35A 전력화 행사를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시기는 유동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