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정도박' 의혹 양현석 소환 임박…경찰 "횡령 정황 있으면 별건 수사"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왼쪽)와 승리. 두 사람은 성매매 알선 혐의도 받고 있다. [중앙포토]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왼쪽)와 승리. 두 사람은 성매매 알선 혐의도 받고 있다. [중앙포토]

 
해외 원정도박 혐의를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가 이달 중 경찰에 소환될 전망이다.
 
19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열린 출입기자 정례 간담회에서 경찰 관계자는 "현재 압수한 자료들을 분석 중이고, 끝나는 대로 양 전 대표를 소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현지에서 달러를 빌려 도박을 한 뒤 한국에서 원화로 갚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을 썼다는 의혹이 제기돼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이를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7일 마포구에 있는 YG 사옥을 압수수색해 자금 입출금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도박 혐의를 뒷받침할 단서를 찾는 한편 도박에 사용됐을 것으로 의심되는 자금의 출처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지난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압수수색을 마친 경찰이 압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의 해외 원정 도박 의혹을 조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YG 사옥을 압수수색했지만 양 전 대표의 자택은 압수수색에 포함되지 않았다. [뉴스1]

지난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압수수색을 마친 경찰이 압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의 해외 원정 도박 의혹을 조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YG 사옥을 압수수색했지만 양 전 대표의 자택은 압수수색에 포함되지 않았다. [뉴스1]

 
양 전 대표가 YG 재직 당시 회삿돈을 도박에 이용했다는 단서가 나온다면 횡령 혐의가 적용된다. 그러나 경찰은 아직까지 양 전 대표가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구체적인 정황이나 단서는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은 그 부분을 수사하고 있지 않다"며 "자금 흐름을 살펴보다가 횡령 의혹이 있으면 별건으로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양 전 대표를 불러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해서도 같이 신문할 예정이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접대했다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도 입건된 상태다. 경찰은 성매매 알선 공소시효(5년) 만료가 다가오고 있는 만큼, 수사에 속도를 내 이른 시일 내에 계좌 등 증거물 분석을 마치겠다고 밝혔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